상단여백
HOME 경제
부산銀,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지역경제 재도약 및 한국형 뉴딜 일자리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연간수출실적에 따라 1~3억까지 지원, 대출금리 1.0%p 감면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9.28 14:33
  • 댓글 0
부산은행 본점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부산은행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 중소·중견기업에 유동성 지원으로 지역상생 경영을 실천하고,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형뉴딜 정책에 동참한다.

BNK부산은행은 28일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지역경제 재도약 및 한국형 뉴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부산은행은 연간수출실적(통관+간접)에 따라 1억원~3억원까지 보증부대출을 지원하고, 대출금리는 최초 산출된 금리에서 1.0%p를 영업점장 전결로 감면한다.

지방자치단체로부터 고용 우수기업 또는 일자리창출 우수기업 등으로 인증 받은 기업에는 연간 수출실적에 따라 산출된 대출한도의 최대 10%까지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한국무역보험공사는 부산은행이 추천한 기업에 대한 심사항목을 간소화해 신속하게 심사하고, 보증요율도 등급별 적용요율(최고 2.5%)을 단일요율인 1.0%로 우대해 적용할 예정이다.

부산은행 손대진 여신영업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재도약을 돕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형뉴딜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한국무역보험공사와 힘을 모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지역 기업에 다양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줄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