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포항시 세명기독병원, 환자 코로나19 확진···8층 코호트 격리전 직원 1,612명 대상 코로나검사 실시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9.20 17:00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포항시는 19일 세명기독병원에 입원 중인 A씨(지역 71번째 확진자)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포항시는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해 포항세명기독병원 1개층(8층) 코호트 격리 및 병원 내 전 직원(1,612명) 대상 코로나 검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A씨는 지난달 10일부터 세명기독병원에 입원 중인 B씨(지역 66번째 확진자, 16일 사망)와 같은 병실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돼 17일과 18일 두 차례에 걸쳐 검사한 결과, 19일 새벽에 양성 판정을 받았다.

세명기독병원은 A씨가 확진 판정을 받은 즉시 음압격리병상으로 격리했으며, A씨와 접촉한 환자뿐만 아니라 66번 확진자와 같은 병실에 입원한 환자에 대해서도 격리 조치했다.

포항시 관계자는 “병원 내 전파사례인 점을 감안해 심층역학조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병문안을 최대한 자제하고 환자와 보호자 외에는 병원출입을 하지 말아 달라”며 시민들에게 협조를 당부했다.

한편, 66번 확진자와 접촉한 의사, 환자 등 180명은 검사결과 전부 음성 판정을 받았고 A씨와 접촉한 의사, 환자 등은 격리 조치하고 검사를 의뢰했으며, 이외에도 추가 접촉자가 있는지 역학조사를 확대 실시할 예정이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