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핫클릭
추석 앞두고 빨갛게 영근 '거창 사과 수확’두차례 태풍 이겨낸 생명력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9.14 22:1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올 추석은 연초부터 불어닥친 코로나19로 인해 고향 방문까지 자제받고 있다.
여기에다 두차례의 태풍으로 인해 농가의 피해가 심각해 어려운 추석을 맞고 있다.

추석을 보름 정도 앞둔 14일 덕유산 자락인 경남 거창군 고제면 봉계리 땀내기 농원 하완기(48세)씨 사과밭에서 하씨의 아들이 긴 장마와 3번의 태풍을 이기고 빨갛게 잘 영근 홍로사과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제공=거창군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