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청도군, 주민들에게 스마트워치 전달“시계가 건강관리까지 해줘요”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9.09 15:5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청도군(군수 이승율)은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2일간 '신도리 스마트타운 시범사업'의 하나로 청도읍 신도리 주민 69명에게 스마트워치를 전달했다.

스마트워치는 손목에 차는 시계형태의 스마트 기기다. 주민들은 스마트폰과 워치를 블루투스로 연결하면, 문자나 걸려온 전화 등을 시계 화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운동패턴분석, 건강관리기능, 음악감상 등 다양한 기능을 통해 일상의 편리함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24시간 내내 개인의 활동과 수면 패턴을 기록, 심박수 측정, 하루동안 소비한 칼로리와 운동한 시간을 통해 체중 관리가 가능해 건강한 습관을 만들 수 있게 됐다.

이날 스마트워치를 전달받은 김종석 정보화마을위원장(청도읍 신도리, 55세)은 “스마트사업은 우리 세대와는 거리가 먼 얘기인 줄 알았다"면서 "저번 반려인형과 친구처럼 지내는 것도 신기하고, 이번 스마트워치는 건강도 챙겨주니 벌써부터 든든하고, 활기차고 신난다”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ICT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워치 뿐 아니라 편리하고 유익한 스마트사업이 널리 확산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