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구직자 10명 중 7명, 하반기 취업 못할 것 같아”사람인, 신입 구직자 937명 대상 ‘하반기 취업 자신감’ 조사 결과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8.31 11:1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기업들이 인재 채용에 보수적인 기조를 유지하면서, 하반기 취업 성공에 자신이 없는 구직자들이 10명 중 7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신입 구직자 937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취업 자신감’에 대해 조사한 결과, 71.2%가 ‘취업할 자신이 없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여성(77.2%)이 남성(61%)보다 자신 없다고 응답한 비율이 16.2%p 높았다.

취업할 자신이 없는 이유는 단연 ‘코로나19 사태 후 공고가 많이 줄어서’(65.7%,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직무 관련 경험이 별로 없어서’(46.6%), ‘경기 악화로 채용이 계속 감소할 것 같아서’(43.2%), ‘학벌, 학점 등 스펙을 잘 갖추지 못해서’(38.1%), ‘주변에서 어렵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18.9%) 등의 답변이 있었다.

이들 중 절반 이상(53.9%)은 올 상반기에 비해 자신감이 더 ‘떨어졌다’고 답했다. ‘비슷하다’는 답변은 35.2%였으며, 상반기보다 ‘올라갔다’는 응답은 10.9%에 불과했다.

목표 기업이나 직무, 직종 없이 ‘취업만 되면 된다’는 묻지마 지원자도 상당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 하반기 채용에 지원하려는 지원자는 전체 응답자의 86.6%였으며, 이들 중 절반 가량(43.8%)이 대기업, 중견기업, 중소기업 등 기업 형태에 관계 없이 ‘취업만 된다면 어디든 상관 없다’고 답했다.

희망 직무와 업종도 ‘취업만 된다면 무엇이든 관련 없다’는 응답이 각각 20.6%, 23.3%에 달했다. 극심한 취업난으로 기업 분석과 직무 전문성 등을 고려해 선택하지 못하고 묻지마 지원을 선택하는 구직자들이 많아진 것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취업을 준비하며 겪는 스트레스 수준은 ‘심하다’는 응답이 전체 구직자의 10명 중 6명 이상(60.9%)으로 심각했다.

이들이 스트레스 때문에 겪은 질병으로는 ‘무기력증’(55.3%, 복수응답)이 가장 많았다. ‘우울증’(49%), ‘대인 기피증’(26.3%), ‘두통, 어지러움’(26.1%), ‘소화불량, 배탈’(24.5%), ‘탈모’(11%), ‘불면증 등 수면장애’(29.8%) ‘피부 트러블’(17.7%) 등의 순이었다.

한편, 구직자들이 취업 준비에 있어 가장 어려운 점으로는 ‘취업이 안될 것이라는 불안감’(36.8%)이 1위였다. 이밖에 ‘생활비나 취업 준비 비용의 부족’(19.5%), ‘공고가 줄어들면서 느끼는 압박감’(13.4%), ‘자신감 결여와 자존감 하락’(13%), ‘스펙의 상향 평준화’(6.4%) 등이 있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