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경남도 "28일 0시부터 마스크 안쓰면 못다닌다"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 발동···위반하면 10만원 이하 과태료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8.27 19:19
  • 댓글 1
경남도가 28일 오전 0시부터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도내 전역에서 28일 오전 0시부터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됐다.

경남도는 도내 확진자 발생 범위가 넓어지고 있고 감염 원인도 다양해지면서 도내 확진자 접촉으로 인한 감염사례도 늘어나고 있어, 28일 0시를 기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27일 배경을 설명했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른 행정명령으로 도내 거주 주민과 방문자는 음식물 섭취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한다.

특히 버스나 택시, 기차 등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실외에서는 많은 사람이 모인 곳과 다른 사람과의 접촉이 잦은 곳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다.

마스크 착용 해제는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등을 종합 고려해 결정할 방침이다.
마스크 착용을 위반한 경우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마스크 착용 위반으로 발생한 바이러스 검사와 치료비용에 대해 구상권이 청구될 수도 있다.

다만, 과태료는 10월 12일까지는 계도기간이고 10월 13일부터 부과된다.

경남도 관게자는 "마스크 착용은 가장 쉽게 할 수 있으면서 코로나19의 가장 강력한 백신이다"며 "언제 어디서든 마스크를 꼭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