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제16회 포항시 장두건미술상 수상작가에 김은솔 작가 선정"애정과 예술에 대한 실험적 정신 이어받아 내년 전시에 좋은 작품으로 보답" 소감 전해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8.25 15:54
  • 댓글 0
▲ 김은솔 작가의 진실모순거짓, 단채널 비디오·사운드·흑백, 1분 59초, 2011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장두건미술상운영위원회는 2020년 ‘제16회 장두건미술상’ 수상작가로 김은솔(만 31세) 작가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두건미술상은 포항 출신으로 한국 근현대미술사를 대표하는 초헌(草軒) 장두건 화백(1918-2015)의 예술정신을 기리고 지역미술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2005년 제정됐다. 

또한, 2016년부터 수상작가 대상지역을 포항에서 영남지역(대구·경북) 전체로 확대한 바 있다.

이번 공모에는 42명이 지원했으며, 그중 9명이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했다. 그리고 지난 8월 19일 포항시립미술관 세미나실에서 1차에 선정된 9명의 작가를 대상으로 프레젠테이션과 질의․응답을 통해 엄정한 심사가 이뤄졌다.

제16회 장두건미술상 수상작가로 선정된 김은솔 작가는 “장두건미술상을 수상하게 되어 영광이다"며 "초헌 장두건 선생님께서 보여주신 지역에 대한 애정과 예술에 대한 실험적 정신을 이어받아 내년에 있을 전시에서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김 작가는 이어 “일상이 무너지고 다음을 예측할 수 없는 나날들 속에서 지쳐있을 많은 분들께 희망과 가능성을 보여줄 수 있는 시도가 되었으면 좋겠다"면서 "이번 공모를 계기로 많이 배우고 스스로를 돌아보는 기회가 되었으며, 보내주신 응원에 감사드리고 항상 깨어있고 질문을 멈추지 않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김은솔 작가는 인간의 삶과 기술의 관계에 관심을 두고 작업하고 있으며 영상 미디어, 인터렉티브 아트 등 다양한 매체를 사용하고 있다.

테크놀로지에 대한 낙관적 또는 비관적 태도를 취하기보다는 그 경계에서 의미 있는 질문들을 던지고 기존의 의식구조를 허무는 작업을 실천하고 있다.

최근에는 도시 내에서 자신과 물리적 혹은 작업적으로 직접 닿아있는 역사, 재난, 환경의 키워드들을 한층 더 깊게 관찰하고 상응하는 매체로 표현하는 작업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김은솔 작가는 사진과 영상, 미디어아트를 전공해 서울사진축제(2011), 주안미디어페스티벌(2013), 금천예술공장(2015) 등 다수의 그룹전 및 스크리닝에 참여했으며, 서울국제실험영화제 jungwoonAWARD 수상(2011) 및 다빈치크리에티브 공모전(2015)에 당선됐다. 미디어아트 교육 및 연구분야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활동하고 있다.

장두건미술상 수상자에게는 포항시장의 상패와 장두건미술상 운영위원회의 창작지원금 700만원, 그리고 2021년 포항시립미술관에서의 개인전 기회를 준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