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대한민국분청도자대전 대상 ‘분청 호랑이야기’우수작 9월11일부터 김해분청도자박물관 전시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8.24 19:33
  • 댓글 0
제11회 대한민국분청도자대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이문현씨가 출품한 ‘분청 호랑이야기’.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김해시는 분청도자의 고장 김해에서 개최된 제11회 대한민국분청도자대전 대상에 이문현(25·한국전통문화대학교 4년)씨가 출품한 ‘분청 호랑이야기’가 선정돼 문화체육부장관상을 수상한다고 밝혔다.

대상작은 코일링 기법을 이용해 성형한 뒤 직접 제작한 화장토로 분장한 다음 박지기법으로 장식한 작품이다. 특히 전통 민화에 나오는 호랑이 그림을 모티브로 해 본인의 이야기를 작품에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대한민국분청도자대전은 우리나라 도자 3대 문화(청자, 백자, 분청) 중 김해지역을 중심으로 한 분청도자의 우수성과 미적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2010년부터 매해 개최해 오고 있다.

올해는 지난 17~19일 3일간 김해분청도자박물관에서 원서와 작품 접수가 진행됐으며 코로나19로 인해 방문 접수자 수가 줄어 전년대비 약 24% 감소한 129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심사결과 대상 1점을 비롯해 금상 1점, 은상 1점, 동상 3점, 장려상 5점, 특선 8명, 입선 24점 등 총 43점이 입상작으로 선정됐다.

이번 입상작 중 특선 이상 19점은 9월 11일부터 10월 4일까지 김해분청도자박물관 기획전시실에 전시해 관람의 기회를 제공한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