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청송군, 2020 한여름 밤 용전천 음악회 잠정 연기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08.14 03:3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오는 주말인 15일과 16일 양일간 청송읍 용전천 현비암 자연경관을 무대 삼아 개최하기로 한 ‘2020 한여름 밤 용전천 음악회’를 잠정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음악회는 코로나19로 일상에 지친 군민들과 코로나를 피해 ‘산소카페 청송군’을 피서지로 찾은 관광객들을 위한 행사로, 피서지에서 특별한 추억과 시원한 여름밤을 선사하기 위해 기획됐다.

하지만, 지난 6월 말부터 50여 일간 지속된 역대 최장 장마와 폭우로 전국이 피해를 입고 피해 복구에 여념이 없는 상황에서 음악회 개최는 적절하지 않다는 윤경희 청송군수의 판단으로 잠정 연기하게 됐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시기가 시기인 만큼 이번 음악회를 기대했던 군민들에게 양해를 부탁드린다”며 “향후 음악회뿐만 아니라 군민과 관광객을 위한 공연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함은 물론 지역경기를 활성화 할 수 있는 문화관광정책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