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설상가상'···오늘 태풍 '장미' 남해안 상륙남해안·중북부 비바람에 최대 300mm 비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8.10 01:05
  • 댓글 0
태풍 '장미' 진로 예상도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5호 태풍 '장미'가 남해안으로 몰려오고 있다.

9일째 전국에 폭우가 덮친 가운데 태풍 '장미'가 10일 새벽 제주 남쪽해상을 지나 오전 남해상까지 올라온다.

10일 오후엔 영남 남해안에 상륙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다.
이후엔 영남내륙을 통과해 내일 밤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11일까지 기상청이 예보한 강우량은 전국에 100에서 200mm, 일부지역에 중북부와 남해안에 300mm가량이다.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일대에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태풍 영향권에 들면 비바람이 거세진다.
제주와 영남, 전남 강원남부로 초속 20에서 30미터 강풍이 예측됐다.

강원 남부와 충청 내륙, 경상도, 전라도(서해안 제외)에는 초속 10∼20m, 순간최대풍속 초속 2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입간판이나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이 지역을 비바람이 가장 강한 시간대로 나눠서 보면 10일 새벽시간엔 제주지역, 9시부터 오후 3시 사이엔 경남과 전남, 지리산 인근지역에 강한 비가 집중된다.

태풍이 상륙한 뒤에는 경북과 강원남부지방에서도 거센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상된다.

슈퍼컴 예상도에도 10일 낮 태풍의 직접영향권인 제주와 영남지역에 강한 비바람 예고됐다.

특히 10일 낮 비바람 고비시점과 만조시각이 겹치는 낙동강과 태화강 하구에선 범람위험이 크다.
9일은 비가 주춤했지만 섬진강 수계 여전히 수위가 높다.
구례와 하동지역으론 홍수주의보 계속 발령중이다.

수위는 다소 내려갔지만, 폭우가 예보된 지리산 자락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안심할순 없는 상황이다.

게다가 상류에 있는 주암댐은 방류량을 더 늘렸다.
주암댐 현재 수위 108.32미터로, 여전히 홍수기 제한 수위에 근접한 상태다.

여기에 비가 더 올 경우 댐이 홍수를 조절할수 있는 한계치인 계획 홍수위까지 오를 수 있는 위험상황이어서, 지금 유입되는 양보다 세 배 이상 많은 초당 약 천톤씩 하류로 흘려보내고 있다.

삼랑진과 계내리 지점 홍수경보, 황강교와 구포대교 지점에 홍수주의보 발령중으로 특징적인 건 네 곳 중 세지점이 강 하류쪽이다.

낙동강은 하류로 갈수록 경사가 완만하기때문에 상류에 내린 비가 여전히 영향을 주고 있다.

여기에 태풍까지 상륙할 경우 피해가 우려된다.

한편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1∼4m, 서해 앞바다에서 0.5∼2.5m, 남해 앞바다에서 1.5∼4m로 높게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5m, 서해 1∼4m, 남해 2∼5m로 예상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