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이영석 경주부시장, 성수기 해수욕장 운영상황 현장 점검경주시, 청정해수욕장 만들기 총력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8.03 20:0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주시가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한 시설 운영 상황과 각종 편의시설 점검 등 무더위 속 안전한 해수욕장 운영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영석 부시장은 2일 지역 내 운영 중인 4개 해수욕장을 찾아 다중이용시설의 소독 실태 및 해수욕장 편의시설과 인명구조 장비관리 실태를 꼼꼼히 점검했다.

또한 바다시청 근무 공무원, 발열체크 근무자, 해수욕장 안전 요원, 번영회, 경찰, 119시민수상구조대 등 무더위 속 고생하는 현장 근무자들을 만나 노고를 격려했다.

시는 긴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피서 시즌이 시작됨에 따라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방지를 위해 발열체크 근무자를 기존 16명에서 26명으로 늘리고, 특히 피서객들이 모이는 주말을 대비해 해수욕장 순찰인원을 기존 2명에서 4명으로 보강했다.

또한 코로나19 예방 및 안전관리 방송 횟수를 확대하는 등 남은 해수욕장 개장 기간에도 경주 바다를 찾는 피서객들이 안심하고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운영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전체적인 해수욕장 피서객수는 전년 17만 명의 30%수준인 5만 명으로 감소했지만, 타 지역의 대형 해수욕장과 비교해 경주시 해수욕장은 피서객이 적어 한적하고, 바닷물이 맑아 깨끗한 피서지를 선호하는 가족단위의 피서객 및 차량 및 텐트를 이용하는 캠핑객들이 늘어났다.

이영석 부시장은 “올해는 무엇보다 코로나19 확산과 관광객의 안전에 유의하면서 해수욕장이 폐장하는 날까지 단 한명의 사고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예방 대책을 펼쳐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눈부시게 맑은 바다와 해변의 솔숲, 모래사장이 아닌 매력적인 자갈해변으로 야영과 피서에 제격인 경주 4개 지정 해수욕장은 오는 16일까지 개장한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