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주낙영 경주시장, 기재부에서 균발위까지 ‘광폭 행보’ 펼쳐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예방, 공공기관 지방이전 등 6건 사업 관심·지원 요청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8.02 08:37
  • 댓글 0
▲ 좌로부터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주낙영 경주시장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주낙영 경주시장은 30일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방문해 수도권 공공기관 경주 이전과 지역 현안사업 등에 대해 설명하고 지원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주 시장은 지난해 ‘공공기관의 경주시 이전 유치 제안 연구용역’ 실시 결과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 가운데 경주시와 가장 부합되는 것으로 나타난 역사·문화 분야의 한국문화재재단 등 6개 기관, 그리고 에너지·원자력 분야의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4개 기관이 정부 추진 ‘제2차 공공기관 이전 계획’에 포함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심과 지원을 건의했다.

아울러,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남천 생태하천 조성 ▲경주 문무대왕릉 정비 ▲혁신원자력연구개발 기반 조성 ▲전통문화산업진흥원 건립 ▲통일역사문화관 건립’ 등 지역 현안사업들이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줄 것도 적극 요청했다.

이에 앞서 주 시장은 기획재정부를 전격 방문, 예산실장을 비롯해 예산총괄심의관, 사업분야 별 심의관 등을 차례로 만나 ‘신라왕경 핵심 유적 복원·정비 사업’ 등 13건의 주요 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사업의 정상적인 추진을 위한 국비 지원을 요청하는 등 중앙 예산 확보와 지역균형발전 공략을 위한 광폭 행보를 이어갔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