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등급제서 점수제로 바뀐다대출 문턱 해소···250만명 연 1%p이상 금리 절감 혜택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7.30 11:5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내년부터 개인신용평가 제도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뀌면서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용평가 점수제 전환 관련 점검 회의를 하고 업종별 준비 현황을 점검했다.

회의에는 은행연합회,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대 은행, 각종 금융권 협회 관계자 등도 참석했다.

금융당국은 신용평가 점수제 전환을 위한 법령 개정을 끝내고 내년 1월 1일부터 점수제를 모든 업종에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신용위험평가 역량이 상대적으로 높은 5대 은행이 우선 신용점수제를 시범 도입하고 있다.

현재 1∼10등급 체제인 신용등급제는 1∼1,000점으로 표시되는 신용점수제로 개편된다.

신용점수제로 바꾸면 신용등급제 체제에서 지적된 대출 문턱의 부작용을 없앨 수 있다.

신용등급 '7등급 상위'와 '6등급 하위'는 신용점수가 크게 차이나지 않지만, 대출 이용 여부를 가르는 경계로 작용하고 있다. 7등급 상위 고객의 신용도는 6등급 하위와 비슷한 수준이나 대출 심사에서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아왔다.

앞서 금융위는 등급제 아래에서 평가상 불이익을 받는 금융소비자 약 250만명이 신용점수제를 적용하면 연 1%p 수준의 금리 절감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금융회사는 앞으로 신용정보회사(CB)로부터 받은 신용점수를 토대로 리스크 전략 등을 고려해 자체적인 신용위험평가를 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신용점수에 기반한 세분화한 심사가 가능해 금융사별로 유연한 여신 승인·기한 연장, 금리 결정 기준 적용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