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남해군 치매안심센터, 치매환자 쉼터 운영 재개인지자극 프로그램 ‘꽃피던 시절’로 치매환자 삶의 질 향상
  • 손정현 기자
  • 승인 2020.06.29 20:4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손정현기자] 남해군 치매안심센터는 오는 7월부터 ‘꽃피던 시절’ 등 관내 치매환자를 위한 쉼터 프로그램을 재개한다.

치매환자 쉼터 ‘꽃피던 시절’은 경증 치매환자 및 장기요양서비스 신청 대기자·장기요양등급 미신청자·장기요양서비스 인지지원 등급자를 대상으로 치매환자의 삶의 질 향상과 치매증상 악화 방지를 위해 운영되는 맞춤형 서비스이다. 

특히 ‘꽃피던 시절’은 낮시간 동안 치매환자를 보호해 치매환자 및 가족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하고, 가족의 부양부담을 덜어 주는 데 큰 의미가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치매환자 쉼터 ‘꽃피던 시절’과 함께 미조·창선면 등에 이동형 쉼터를 운영해 관내 주민의 접근성을 향상하고, 치매인지 재활훈련을 비롯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설해 치매환자에게 보다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치매안심센터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내소자에 대한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의무화, 지속적인 환기, 사회적 거리두기 자리배치, 수시로 손 씻기 등 코로나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겠다”고 밝혔다. 

또 “중단됐던 치매환자 쉼터 운영 재개로 치매로부터 안전한 남해 만들기에 앞장서겠다”며 지역사회의 치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손정현 기자  s6886@nonghyup.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