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핫클릭
창원시,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 ‘착공식 및 안전 기원제’통합10주년 맞아 해양관광메카 도시로 도약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6.29 19:10
  • 댓글 0
창원시가 29일 통합 10주년을 맞아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마리나 항만 조성을 위한 첫발은 내딛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창원시가 29일 통합 10주년을 맞아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마리나 항만 조성을 위한 첫발은 내딛었다.

이날 행사에는 허성무 창원시장, 이달곤 국회의원 등을 비롯한 공사관계자 및 마을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으며, 무사고 · 무재해를 통한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다짐하는 자리가 됐다.

진해 명동은 정부의 마리나산업 육성 정책에 따라 2013년도에 국가 거점형 마리나항만으로 지정됐으며, 2016년 해양수산부와 창원시의 실시협약 체결 후 지난 3월 시공사가 선정됐다.

창원시가 29일 통합 10주년을 맞아 명동 마리나항만 개발사업 착공식을 개최하고 본격적인 마리나 항만 조성을 위한 첫발은 내딛었다.

지난 2017년 준공된 외곽방파제를 포함한 총 사업비 888억원 중 280억원의 국비가 지원되는 사업이다.
육‧해상 11만2,135㎡의 마리나 항만구역에 레저선박 300척 규모를 계류 할 수 있는 기반시설과 상업‧숙박시설 등 서비스 편의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CIQ(세관‧출입국관리‧검역) 등의 처리기능도 갖춰 국가 거점형 마리나로, 국제 마리나 네트워크를 구축해 동북아 인접국 주요 마리나 항만과의 교류를 통한 국‧내외 마리나 이용객을 적극 유치할 계획이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통합 10주년을 맞아 사업을 착공해 의미가 남다르고, 성공적인 사업 추진으로 다시 찾고 싶고 머물고 싶은 관광 창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사업이 준공되면 해양관광메카 도시로서의 위상을 더높이고, 고용창출 효과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