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레저/여행/축제 핫클릭
안동 월영교와 낙동강 음악분수, ‘7월 가볼 만한 곳’ 선정한국관광공사, 전국 야간여행 명소로 월영교, 음악분수 꼽아
  • 김연학 기자
  • 승인 2020.06.25 14:09
  • 댓글 0
안동 월영교와 낙동강 분수

[시사코리아저널=김연학 기자] 안동시는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7월 가볼 만한 곳’에 안동의 월영교와 낙동강 음악분수가 선정됐다고 밝혔다.

한국관광공사는 매달 테마별로 지역 명소를 선정해 발표한다. 7월 테마는 ‘야간여행’으로 안동시의 월영교와 낙동강 음악분수 등 전국의 야간여행 명소 6곳을 선정했다.

관광공사는 “안동은 전통과 현대가 만나는 도시이며, 전통미가 아름다운 야경을 가진 월영교와 역동적인 낙동강 음악분수가 현대미가 두드러진 야경을 선보인다”고 추천 배경을 밝혔다.

월영교는 길이 387m, 너비 3.6m를 가진 국내에서 가장 긴 목책 인도교로 원이 엄마의 숭고한 사랑 이야기를 지니고 있다. 

월영교는 특히 올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야간관광 100선’에 이름을 올린 월영야행과 안동 달빛투어 달그락의 핵심 장소이다. 

주말에는 분수를 가동해 더욱 아름다운 월영교를 감상할 수 있다. 분수는 10월까지 매주 주말 3회(낮 12시30분, 오후 6시30분, 밤 8시30분) 20분간 가동된다.

낙동강 음악분수는 화려한 조명과 레이저쇼, 음악이 어우러진 분수를 통해 방문객의 오감을 만족시키고 더위를 가시게 한다. 

올해는 새롭게 단장한 음악과 레이저 및 분수쇼를 선보인다. 음악분수는 10월까지 주중 매일 오후 8시, 주말 오후 2시와 8시에 가동된다.

또한, 관광공사는 주변에 가볼 만한 곳으로 안동민속촌, 영호루와 신세동 벽화마을을 꼽았다.

안동시 관계자는 “월영교와 음악분수의 아름다운 야경을 통해 코로나로 지친 마음과 무더위를 한 방에 날려버리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