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21대 국회 개원···첫 본회의부터 '삐걱'통합당 참석 후 표결 보이콧···국회의장에 민주당 박병석 의원 선출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6.05 11:05
  • 댓글 0
제21대 국회 첫 본회의가 열린 5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가운데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의사진행발언을 하고 있다.
전반기 의장에 선출된 박병석 국회의장.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21대 국회가 5일 오전 개원했으나, 출발부터 삐걱거리는 모습을 보여 국민들을 다시 실망시키고 있다.

국회는 이날 오전 10시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등 여야 정당이 참석한 가운데 첫 본회의를 시작했다.

하지만, 미래통합당은 원구성 협상 파행 등을 이유로 주호영 원내대표의 의사진행발언 직후 퇴장했다.
주 원내대표는 "여야 간 (원 구성) 합의가 없었기 때문에 본회의를 열 수가 없는 상황이고 오늘 회의가 적법하지 않다"며 "항의를 위해 참석한 것이지, 본회의를 인정하기 위해 참석한 것이 결코 아니란 점을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1대 전반기 국회의장 선출은 통합당 불참 속에 이뤄져, 박병석 민주당 의원(6선·대전 서구갑)을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선출했다.

박 의장은 미래통합당의 집단퇴장 속에 치러진 국회의장 선거에 단독 후보로 나서 총 투표수 193표 중 191표를 얻어 당선됐다. 임기는 2022년 5월까지다.

민주당 몫 국회부의장에는 김상희 의원이 선출됐다. 통합당 몫 부의장은 정진석 의원이 내정됐지만 통합당의 표결 불참으로 선출이 미뤄졌다.

한편, 국회의장은 당적을 가질 수 없다는 국회법에 따라 박 의장은 민주당을 탈당하게 된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