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주경찰, 청소년 비행·우범지역 지도 제작...비행 예방 활용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6.05 09:58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주경찰서(서장 박찬영)는최근 3년간(2017~2019년) 청소년 비행 112 신고 376건을 분석해 비행·우범지역 69개소를 선정 지도로 제작, 관내 83개 학교 및 22개 파출소에 배부하여 청소년 범죄예방에 활용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번 청소년 비행·우범지역 분석은 청소년 범죄에 대해 112신고에 의존하지 않고 선정된 우범지역을 선제적으로 점검, 비행차단 등 청소년 범죄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추진했다.

청소년 비행 112신고를 분석한 결과 유형별로는 ▲술을 마신다 ▲담배를 피운다 ▲소리를 지른다가 전체의 92%를 차지했다.

시간대별는 17:00~20:00(128건, 35%)➟21:00~23:00(93건, 25%)➟00:00~04:00(87건, 22%), 장소별로는 학교주변 78건(21%)➟아파트 주변 48건(13%)➟식당주변 40건(11%) 순으로 나타났다.

분석결과 오후 5시~11시 사이 학교주변에서 술과 담배를 접하는 비행 청소년이 많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제작된 지도(2절지 크기 200매)는 각 학교 생활안전부장과 관내 파출소에 배부해 청소년 범죄예방에 활용하도록 했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