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반갑다 친구야', '보고싶었다 얘들아' 집콕 벗어난 고3고3 등교 첫날 "오랜만에 친구 만나 좋아요" 마스크 넘어 반가운 표정 가득
  • 정종민 · 김희영 기자
  • 승인 2020.05.20 11:00
  • 댓글 0
박종훈 경남교육감이 '보고 싶었다 얘들아' 라는 문구가 쓰인 피켓을 들고 고3 등교 맞이 인사를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 김희영 기자]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이 올해 처음으로 등교해 수업을 시작했다.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도 고3 등교 수업 첫날 전국 학교 현장에서는 교사와 학생이 '온라인 수업'에서 벗어나 처음으로 반갑게 대면 인사를 했다.

'집콕'에서 벗어나 오랜만에 친구를 만난 고3 학생들은 반가운 표정을 지었다.
교사들도 원격 영상수업에서 벗어나 대면수업을 시작하면서, 학생들과의 만남이 반가운 것은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등교과정에서 발열체크 및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을 지도하는 과정도 까다로웠다.

고등학교 3학년 등교 개학 첫날인 21일 오전 거리두기를 하며 교실에 들어서고 있다.

박종훈 경남교육감은 20일 창원지역 고등학교를 찾아 약 3개월 만에 등교하는 고3 학생들을 만나 따뜻하게 인사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박종훈 교육감은 ‘반갑다 얘들아! 건강한 학교생활을 응원해’라는 문구가 새겨진 피켓을 준비해 창원용호고와 창원중앙고에 들러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에 등교하던 학생들은 교육감의 뜻하지 않은 인사에 놀라면서도 환호나 가벼운 인사로 반갑게 화답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원격수업 준비에서부터 등교수업 대비까지 그간 애써 주신 모든 교직원에게 감사하다. 아이들을 위해 앞으로도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를 만드는 일에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고등학교 3학년 등교 개학 첫날인 21일 오전 창원지역에서 학생들이 거리두기를 하며 등교하고 있다.

학교 마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으면 등교할 수 없다'는 사전 고지에 따라 학생들이 모두 마스크를 쓴 채 등교했다.

교사들은 등교하는 학생들에게 앞 사람과 간격을 유지해달라며 거리 두기에 신경을 썼다.

등교하는 학생들의 얼굴에는 오랜만에 학교에 가는 반가움이 묻어났다.

창원용호고 김모 군은 "오랜만에 친구들 얼굴을 봐서 너무 반갑고 좋다"면서 "그동안 독서실에서 계속 공부했는데 선생님 수업을 들으며 열심히 수능에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종민 ·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