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의료
경산시보건소, 5월 1일부터 8개 보건진료소 운영 재개코로나19로 중단했던 보건진료소 정상 운영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4.29 12:37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동우 기자] 경산시보건소(소장 안경숙)는 5월 1일(금)부터 코로나19로 중단했던 8개 보건진료소의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운영이 재개되는 보건진료소는 진량다문, 진량대원, 압량의송, 압량가일, 용성도덕, 남산대왕, 남산전지, 남천금곡 보건진료소로, 기존 정상 운영 중이던 와촌박사, 용성육동 진료소와 더불어 10개 보건진료소 모두 정상운영을 하게 된다.

경산시보건소는 지난 2월 24일(월)부터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에 따른 총력 대응을 위해 보건소 진료업무와 8개 보건지소 및 8개 보건진료소의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4월 말 현재 코로나19 발생 상황이 안정기에 접어듦에 따라 주민들의 의료서비스 이용에 대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먼저 의료취약지에 위치하고 있는 8개 보건진료소의 운영을 재개하기로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됨에 따라 진료는 전화상담 등 비대면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안경숙 보건소장은 “의료취약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먼저 보건진료소의 운영을 재개했으나 아직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만큼 비대면 진료로 운영한다"면서 "보건진료소 이용에 다소 불편함이 있더라도 코로나19 상황 종료 시까지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