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한국광해관리공단, 코로나19 피해전통시장과 취약계층에 ‘맞춤 지원’
  • 이경직 기자
  • 승인 2020.04.27 08:1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경직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강원도 폐광지역 도시재생뉴딜지역의 전통시장 4곳과 저소득층 400가구를 대상으로 가구별 10만원씩 총 4천만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지역 내 전통시장에서만 사용가능한 전용 상품권을 폐광지역 도시재생뉴딜지역 내 취약계층에 지원하며, 해당 전통시장은 태백시 장성 중앙시장, 삼척시 전두시장, 영월군 서부시장과 정선군 사북시장이다. 이에 따라 취약계층 지원과 전통시장 활성화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맞춤지원을 실시한다.

이번 지원은 공단, 지자체 그리고 전통시장 상인회의 협력을 통해 저소득층과 전통시장을 효과적으로 지원하는 맞춤형 지원이 가능해졌다. 공단은 전통시장 별 전용 위·변조방지 상품권을 제작·지원하고, 사용기한은 올해 6월 말일까지로 한정한다. 지자체에서는 실질적인 도움이 필요한 취약계층을 선정해 해당 상품권을 지급하고 미사용 가구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한다. 또 전통시장 상인회는 이 상품권이 전통시장에서 유통·환전될 수 있도록 시장 상인들의 협조를 이끌어 냈다.

공단 이청룡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 폐광지역의 취약계층 지원과 전통시장 활성화에 작은 도움이라도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폐광지역에 적합한 지원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경직 기자  lekyji@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