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태백시, 자가격리 위반자 무관용 원칙 대응13일부터 태백경찰서와 함께 자가격리자 합동 불시점검 실시
  • 이경직 기자
  • 승인 2020.04.13 09:4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경직 기자]  태백시가 13일부터 태백경찰서와 함께 자가격리자에 대한 합동 불시점검을 실시한다.

이는 최근 타 시‧군 자가격리자의 격리장소 이탈 사례가 빈번히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시는 적극적이고 단호한 대처로 코로나19 유입을 차단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GIS 기반 통합상황판을 통해 무단 이탈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는 것 뿐 만 아니라, 모니터링 앱이 깔린 스마트폰을 격리 장소에 두고 이탈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매주 1회 이상 불시점검을 진행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자가격리 관리 사각지대 해소 및 경각심 제고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이 확인될 경우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시 사법기관에 고발할 방침이다.

해당 무단 이탈자에게는 1년 이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된다.

현재, 태백시 자가격리 대상자는 총 15명으로, 전담공무원들이 1:1로 1일 2회 모니터링과 이행사항 준수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태백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최근 해외입국 자가격리자의 무단이탈이 문제가 되고 있는 만큼, 시민의 안전과 코로나19 지역사회 유입 차단을 위해 자가격리자 대상 모니터링 강화 및 불시점검에 철저를 기하겠다.”며,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한 일인 만큼 자가격리 대상자는 격리 방침에 반드시 따라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직 기자  lekyji@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