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마산합포 총선] 최형두, 각축 예비후보 4명 지원 받으며 후보등록"'미래통합당 원팀'으로 마산합포서 총선 승리… 동남풍 불러일으킬 것"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3.26 21:15
  • 댓글 0
미래통합당 마산합포 최형두 후보가 26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미래통합당 창원시 마산합포구 최형두 후보가 4.15 총선 후보자로 선관위에 등록한 후 본격적인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최 후보의 후보등록은, 당초 이주영 부의장을 비롯한 현역의원 2명 등 5명의 예비후보가 치열한 당내 각축을 벌였던 후보공천 과정에서 최종 공천자인 최형두 후보자를 전폭 지원하는 '한팀 결의’로 마무리된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최형두 후보는 26일 오전 9시 마산합포구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이번 총선 마산합포구에 출마한 후보자들 중 첫 번째로 후보자 등록을 했다.

미래통합당 최형두 후보가 26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한 뒤 제일 먼저 3.15 의거탑을 찾아 헌화했다.

선관위 등록 후 최 후보는 제일 먼저 3.15 의거탑을 찾아 헌화했다.
최 후보는 “대한민국 최초의 정치혁명 3.15 의거 60주년에 다시 마산합포에서 대한민국 정치혁신의 동남풍을 불러일으켜야 한다"며 "문재인 정부의 오만과 독선, 위선을 심판하고 더 큰 대한민국, 더 큰 마산합포를 이뤄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최 후보는 “분열되었던 자유우파 보수를 통합해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어야 한다는 마산합포시민들의 열망을 담아 이주영 국회부의장, 김성태 의원, 정규헌 미래통합당 경남도당 공동대표, 김수영 경남도당 디지털정당위원장이 원팀을 이루게 됐다”며 “경남 총괄선대위원장인 이주영 부의장을 중심으로 필승 압승, 경남전승을 이뤄내겠다”고 결의를 다졌다.

미래통합당 최형두 후보가 26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한 뒤, 제일 먼저 3.15 의거탑을 찾아 헌화하고 의거탑을 바라보며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최형두 후보는 정규헌 공동대표를 방문해 “문정권 심판을 위해 힘을 합쳐 더 큰 승리, 더 큰 경남, 더 큰 미래통합당을 이뤄 위태로운 대한민국 재도약을 이뤄내자”고 요청했다.
정 대표는 "함께 힘을 모아 더 큰 승리를 이뤄내자"며 "다 같이 마산합포의 경제를 살리고 우리나라를 다시 일으켜 세우자"고 화답했다.

마산합포에서 '컷오프'된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불출마 선언 후, 선거사무소 해단식에서 최형두 후보의 지지를 선언하며 손을 들어 보이고 있다.

앞서 이주영 부의장은 24일 최형두 지지선언을 했고, 경선후보였던 김수영 디지털정당위원장도 25일 도당선대위 발대식에서 최 후보와 만나 총선압승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겠다고 약속했다.

김성태 의원도 마산합포 경선발표 직후 최 후보 사무실을 찾아 “최후보의 어깨가 무거워졌다”며 “무슨 일이든 힘껏 돕겠다”고 약속했다. 

미래통합당 최형두 후보가 26일 선관위에 후보 등록을 한 뒤, 자신의 선거사무소 선대위원들과 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