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주경찰서,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 현판식 개최
  • 이동우 기자
  • 승인 2020.03.26 17:35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경주경찰서(서장 박찬영)는텔레그램을 이용한 ‘n번방’ 사건을 계기로 디지털 공간에서 아동·청소년 및 여성을 대상으로 잔인하고 충격적인 범죄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단」을 설치하고 3월 26일 현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특별수사단은 12월 31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며 경찰서장을 단장으로 수사과와 여성청소년과를 합동 편성하여 SNS(텔레그램 등), 다크웹, 음란사이트, 웹하드 등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디지털 성범죄에 대해 집중수사할 것임을 밝혔다.

디지털 성범죄는 일반 성범죄와는 달리, 디지털 공간이 갖는 특수성 및 공연성, 전파성이 결합되어 피해자가 피해를 입었는지 조차 인식하기 어렵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로 볼 수 있어 특히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박찬영 경주경찰서장(수사단장)은 “불법행위자는 엄정 사법 조치하고 신상공개도 검토하는 등 단호히 조치할 것이며 여성들이 느끼는 고통과 절박한 심정을 헤아려, 피해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고 피해 영상 유출 등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조치해 나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동우 기자  pro1288@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