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태백시,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학원 등 점검
  • 이경직 기자
  • 승인 2020.03.24 09:32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경직 기자]  태백시가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학원 및 교습소를 대상으로 ‘사회적 거리 두기’ 이행 여부 점검에 나선다.

시는 자율적 참여 제고를 위해 관내 63개소(학원 55개소, 교습소 8개소)에 안내문을 배부한다.

안내문에는 오는 4월 5일(일)까지 감염병 예방을 위하여 운영을 중단하거나, 불가피하게 운영을 할 경우 지켜야 할 준수사항이 담겨있다.

학원 및 교습소에서는 ▴유증상 종사자 즉시 퇴근(체온 등 1일 2회 점검해 대장 작성)▴종사자 및 이용자 전원 마스크 착용(마스크 미착용 시 입장 금지)▴출입구 및 시설 내 각처에 손 소독제 비치▴시설 내 이용자 간 간격 최소 1~2m이상 유지 등을 준수하여야 한다.

위반 시에는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3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지며, 특히 확진자 발생 시에는 입원‧치료비 및 방역비 손해배상(구상권)이 청구된다.

시 관계자는 “정부의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 대책에 대한 자체 세부 추진 방안들을 마련하고 있다.”며, “특히 집단감염 위험시설 및 업종에 대해서는 집중적인 점검에 들어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태백시에서는 이미 지난 19일(목) 부터 직장 내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시청 구내식당에 아크릴 판막이를 설치해 마주보지 않고 나란히 식사를 하도록 하고 있다.

이경직 기자  lekyji@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