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경남 총선] 홍준표·김태호 공천탈락…이주영·김재경·김한표 컷오프미래통합당 거물들 교체카드에 경남 총선판 새로운 국면 '소용돌이'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3.05 19:10
  • 댓글 0
미래통합당 로고.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경남지역의 4.15 총선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미래통합당이 경남 정치 거물들을 공천에서 배제하는 초강수를 두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는 5일 회의를 열어 양산을에 출사표를 낸 홍준표 전 대표와 고향인 거창함양산청합천 출마를 고수하고 있는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를 공천에서 배제했다.

통합당은 특히 국회부의장 출신의 이주영(5선) 의원을 비롯해 진주을의 김재경(4선) 의원, 거제의 김한표(재선) 의원을 컷오프 명단에 올렸다.

홍준표 전 대표는 고향인 밀양·창령·의령·함안에 예비후보 등록을 했다가, 중앙당이 험지출마를 요구하자 민주당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출사표를 낸 양산을 지역구로 옮겨 출마선언을 한 상태다.

김태호 전 경남지사는 중앙당의 창원성산구 출마를 요구받았으나, 자신의 고향인 산청·함양·거창·합천 출마를 고수해 왔다.
따라서 경선 자체를 거부당한 홍준표.김태호 전 경남지사가 당을 탈당, 무속으로 출마할 지가 지역 정가의 큰 관심사가 되고 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