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양산 을 총선] 김두관,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 산업경제 중심지로”예비후보 등록 후 첫 일정으로 양산 웅상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 현장 방문
  • 정종민 기자
  • 승인 2020.02.15 21:54
  • 댓글 0
김두관 의원이 자동차 차체용 부품 제조업체 ㈜성우하이텍 공장을 방문해 기업과 현장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격려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요청으로 양산(을) 출마를 선언한 김두관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은 14일 더불어민주당 양산시을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섰다.

김 의원은 첫 일정으로 양산시 덕계동 소재 월라산업단지 조성현장과 소주동 소재 자동차 부품 생산 기업을 방문해 “양산을 부·울·경 메가시티의 산업경제 중심지로 키우겠다”고 밝혔다.

김두관 의원이 양산을 예비후보 등록을 하고 있다.

 예비후보 등록 후 첫 일정을 웅상지역 산업현장으로 잡은 것은 “어려워진 지역경제를 살리고, 10년 전 김 의원이 꿈꿨던 ‘양산을 중심으로 하는 신동남권 시대’ 비전을 반드시 실현시키겠다는 의지를 표현한 것”이라고 김 의원실 관계자는 설명했다.

양산시에는 14개의 산업단지가 조성을 완료했거나 조성 중 에 있고, 경남도내에서도 3번째로 생산공장이 많은 지역으로 금속기계와 석유화학, 전기전자 등 약 2,243개 사업장이 5만3,000여명을 고용하고 있다.

김두관 의원은 “양산은 부산과 울산을 연결하는 교두보이며, 동남권의 자립형 경제권 형성과 미래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중심지”라며 “스마트공장, 스마트 산단 등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사업들을 적극적으로 이용해 양산에 정부주도 미래선도 산업들을 유치하고, 부·울·경 산업경제의 중심지로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이어 “양산 산업단지를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소재·부품·장비 특화단지로 지정하고 특화 선도기업들을 유치하기 위해서 노력하겠다”며 “시스템 반도체, 바이오, 미래 자동차, 2차 전지 사업 등 미래선도기술을 이끄는 정부의 R&D 프로젝트에 양산이 중심지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이 방문한 월라일반산업단지는 김 의원이 도지사 재임시절인 2011년 2월 산업단지 계획을 승인·고시한 곳으로 특히 그 의미가 깊다.

김두관 의원이 양산 덕계 월라 산업단지 조성 현장을 방문했다.

김 의원은 또한 도지사 시절 투자유치 설명회 등을 통해 양산 산막 산업단지에 기업 유치를 성공시켰던 것도 상기하며 “제가 승인한 곳인 만큼 더욱 애정을 갖고 산업단지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산업단지 조성 현장 방문 후 신종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현대자동차의 생산 중단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자동차 차체용 부품 제조업체 ㈜성우하이텍 공장을 방문해 기업과 현장 노동자들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격려했다.

김 의원은 “김부겸·김영춘 의원과 함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한 민생경제 피해 지원을 위한 정부의 대책을 요구한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고 민생경제가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산업현장 방문 후 오후에는 양산시 삼호동 소재 서창시장을 방문해 민생경제 현장을 점검할 예정이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