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창원시,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 확대 운영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1.28 13:4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환수 기자] 창원시(시장 허성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돼,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책본부’를 신속하게 확대 편성 운영한다고 28일 밝혔다.

감염병 확산 추세를 보이고 있어, 허성무 시장은 비상대책본부장을 맡아 지역사회 감시 및 대응을 강화해 시민 안전을 챙긴다.

시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상황 보고회’를 개최해 중점 추진사항과 향후계획 등을 점검했다. 창원·마산·진해 3개 보건소 비상대책반을 편성해 24시간 상시 비상방역근무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창원경상대학병원 등 7개소 선별진료소를 지정해 의심환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고 있다.

시는 의료기관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내원환자에 대한 ‘해외여행력 확인’을 통한 중국 우한시 방문 여부를 철저히 점검하고, 의심 증상이 확인될 경우 신속하게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로 신고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특히 시는 감염병이 국내 유입 추가 전파단계에 접어들고 있어 시민들에게 예방수칙 홍보를 강화한다.

예방수칙은 △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 착용(외출, 의료기관 방문시 반드시 착용) △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 의료기관/다중집합시설 방문 자제 △ 해외여행력 의료진에게 알리기 △ 중국 방문 후, 14일 이내 증상(발열, 호흡기증상 등) 발생시 → 보건소 및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신고 △ 방송안내에 따라 일상생활 유지 등이다.

허성무 시장은 “감염병 위기경보단계가 격상된만큼 선제적이고 과한 대처가 필요한 시기이다”며 “시민의 안전과 건강보호를 위해 신속한 대응과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밝혔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