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옥은숙 경남도의원 “농수산업 가업 승계 지원" 촉구도의회 5분자유발언 통해 "농수산인 2·3세들에게 행정·경제적 지원과 세제 혜택 줘야"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1.22 18:18
  • 댓글 0

'경상남도 가업 승계 농어업인 지원 조례' 일부 개정 발의 계획도 밝혀

옥은숙 경남도의원.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옥은숙 경남도의원(거제3, 농해양수산위원회)은 제369회 임시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농수산업 가업 승계를 전폭적으로 지원해 줄 것을 촉구했다.

옥 의원은 "최근 청년의 지방 이주와 정착을 지원하는 정책사업들이 확대되고 있지만, 가시적인 결과를 만들어낼지에 대해서는 걱정이 많다"고 전제하면서 "구체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장애물을 없애는 것이 절실하다. 가장 확실한 대안은 가업 승계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이라고 강조했다.

옥 의원은 이어 "중앙부처와 경남도, 시군지자체는 청년 농어업인 육성 및 지역 청년 일자리 사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지만, 사회공학적인 측면에서 설계한 사업의 한계로 인해 단편적, 단기적, 성과주의적인 면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이주와 정착에 가장 유리한 조건을 가진 농수산인의 2세와 3세들에게 행정적, 경제적 지원과 세제 혜택을 주는 것이 가장 효율적인 정책사업이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사실 많은 한시적인 지원정책이 만료되었을 때 과연 얼마나 많은 청년이 농수산업 현장에 정착할 것인가에 대해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크다.
 
열악한 문화 인프라와 고강도의 노동 조건을 이겨내 무난히 지역 공동체의 일원으로 살아간다는 것도 현실적으로 녹록지 않을 뿐 아니라, 지원이나 융자를 받고 싶어도 까다로운 지원 조건 때문에 중도에 포기하기 십상이다.

그러나 농수산인의 자녀나 손자, 손녀들은 이미 형성된 부모의 사회적 관계망으로 인해 쉽게 공동체의 일원이 될 수 있는 등 지역사회의 인프라를 활용해 정착할 수 있는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

옥 의원은 “농수산업 가업 승계를 위한 전폭적인 지원을 위해 2016년 11월에 제정된 ‘경상남도 가업 승계 농어업인 지원 조례’를 일부 개정해 발의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