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핫클릭
최형두 선거사무소 개소식, 약 500명 인파 '인산인해'최 예비후보 “마산합포구서 실천으로 보여드리겠다” 약속
  • 이환수 기자
  • 승인 2020.01.20 18:05
  • 댓글 0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출사표를 던진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지난 18일 오후에 열린 가운데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시사코리아저널=이환수 기자] 2020 총선에 창원시 마산합포구에 출사표를 던진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자유한국당)의 선거사무소 개소식 지난 18일 오후 4시 예비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렸다.

이날 선거사무소 개소식은 행사 1시간 전부터 각종 단체와 시민들이 찾아와 최 예비후보에게 직접 축하 인사를 전하는 등 약 500여 명의 인파가 몰려 성황을 이뤘다.
  
사무소 개소식 시작이 임박한 30분 전부터는 갑작스럽게 몰린 개소식 방문객 차량들로 인해 사무소 주변 해안대로가 잠시 극심한 교통정체 상황을 빚기도 했다.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마산합포구)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많은 인파가 몰렸다.

개소식에는 최 예비후보의 후원회장을 맡은 안대희 전 대법관, 장훈 한국정치학회장을 비롯해 윤한홍 국회의원, 전·현직 시·도의원, 전직 지자체장, 지역별·직능별 단체장들도 대거 참석해 정치신인 최형두 후보가 마산합포에서 일으키고 있는 예사롭지 않은 바람을 실감케 했다.

이 날 행사는 반기문 제8대 UN사무총장, 김황식 전 국무총리,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전 서울대 총장), 윤증현 전 기획재정부 장관(마산 출신)이 영상 축사를 통해 최형두 예비후보와의 각별한 인연을 소개하고 최 후보의 출중한 능력과 인품을 소개했다,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후원회장을 맡은 안대희 전 대법관(왼쪽)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특히 최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고 있는 안대희 전 대법관이 직접 참석해 현장 축사를 해 눈길을 끌었다.
안대희 후원회장은 “최형두 후보는 IQ, EQ에 이은 DQ까지 훌륭한 사람이다. 가지고 있는 철학마저 훌륭하다"고 치켜세운 뒤 "한국 정치 풍토가... 이렇게 훌륭한 사람이 정치 입문 기회가 적은 안타까움에 기꺼이 후원회장을 맡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최형두 예비후보는 방문객들에게 큰 절 인사를 올리며 뜨거운 관심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최 후보는 “사무실 앞 마산어시장만 가보더라도 우리 경제가 정말 위기라는 사실을 잘 알 수 있다"면서 "더 안타까운 것은 무엇보다 서민들의 경제가 더 힘들다는 것이다”고 현 정부가 추진한 각종 정책은 실패를 꼬집었다.

그는 "이것은 권력자와 위정자들의 명백한 책임이다"고 지적했다.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최 예비후보의 출마 각오를 경청하고 있다.

최 후보는 이어 “늘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자세로 살아왔다”며 “나라가 지금 왜 이렇게 됐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잘 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 개소식은 사실 이곳을 방문해 주신 모든 분들을 위한 자리”라며 “앞으로는 실천으로 보여드리겠다”며 감사 인사를 마쳤다.

이 날 개소식 행사 중간에는 마산우체국에서 근무했던 후보 선친의 지인들이 참석해 즉석 축사를 건네며 최 후보를 격려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무학초등학교를 다니다가 회원초, 창신중, 마산고를 졸업했다.
문화일보 워싱턴특파원과 논설위원을 거친 언론인 출신이다.
또한 청와대, 국무총리실, 국회에서 각각 1급으로 요직을 두루 거치며 국정의 중심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은 것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최형두 국회의원 예비후보의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찾은 시민 등이 선거사무소에 들어서고 있는 모습.

이환수 기자  naewoe4560@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환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