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경남은행, ‘2019 사랑의 동지팥죽 나눔 행사’ 개최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12.20 17:0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김희영 기자]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20일 동지(冬至)를 앞두고 경남과 울산지역에서 ‘2019 사랑의 동지팥죽 나눔 행사’를 개최했다.

마산역 광장에서 열린 2019 사랑의 동지팥죽 나눔 행사는 황윤철 은행장 부인 하재숙 여사와 경상남도 김경수 도지사 부인 김정순 여사를 비롯해 BNK경남은행 본점 봉사대와 적십자봉사대 등 자원봉사자 100여명이 참가했다.

자원봉사자들은 이른 아침 추운 날씨에도 손수 팥을 삶고 새알심을 넣어 팥죽을 정성껏 만들었다.

이어 마산역 광장을 찾은 지역민과 독거노인ㆍ장애인ㆍ무의탁자ㆍ노숙자 등 소외계층 2000여명에게 동지팥죽을 무료로 대접했다.

같은 시간 김해시노인종합복지관ㆍ진주시장애인종합복지관ㆍ울산 밥퍼무료급식소에서도 2019 사랑의 동지팥죽 나눔 행사가 열렸다.

BNK경남은행 각 지역본부 본부장과 봉사대원들은 복지관과 무료급식소를 찾은 식수자 1000여명에게 동지팥죽을 제공했다.

사회공헌팀 김두용 팀장은 “예로부터 동짓날에는 이웃간에 서로 마음을 열고 정을 나눴다. 경남과 울산지역 4곳에서 동시에 진행된 2019 사랑의 동지팥죽 나눔 행사를 통해 지역민과 소외계층들이 따뜻한 온정을 나누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BNK경남은행은 지역 소외계층에 더욱 관심을 갖고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