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BNK경남은행, ‘쉽고 편하게’ 금융 혁신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산업 핵심 기술 접목해 금융 혁신 사활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11.15 16:41
  • 댓글 0
자산관리 플랫폼 '알다'

[시사코리아저널 김희영 기자]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이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 등 4차산업 핵심 기술을 접목한 금융 혁신에 사활을 걸었다.

내방고객 감소와 비대면 거래 증가 추세에 맞춰 온라인 금융 플랫폼 개선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디지털금융혁신 전략 과제 중 하나로 ‘미니멀리즘(Minimalism) 기반의 디지털 고객 경험 혁신’을 선정하고 종전 선보인 투유뱅크앱(App), 투유금융앱, 투유알림앱 등에 대대적인 변화를 주고 있다.

목적에 따라 특화한 금융앱을 ‘NEW모바일뱅킹(가칭)’ 하나로 일원화하고 앱 메뉴는 단순화했다.

이로 하여금 고객이 쉽게 이해하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개선하기 위해 모바일뱅킹을 전면 리뉴얼하는 계획을 실행 중이다.

또 불필요한 거래 절차를 줄여 인터넷전문은행 수준으로 거래 속도를 높이는 한편 안면인식 등 최신 인증수단을 도입해 안정성을 더 강화하고 있다.

금융상품ㆍ서비스 분야도 온라인 금융 플랫폼 개선 못지 않다.

핀테크사와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혁신적인 예금, 대출 상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이는 한편 인공지능 투자 자문ㆍ자산관리서비스인 ‘BNK웰스타로보(WealSTARRobo)’는 완성도를 높이고 있다.

올해만하더라도 자산관리 플랫폼인 ‘알다’와 혁신금융서비스 추진을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했다.

국내 배달앱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중인 우아한형제들과는 연계해 ‘배민소소대출’이라는 대출상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금융소비자의 불편ㆍ애로사항을 해결해주는 고객상담에도 디지털 기술 활용을 빼놓지 않고 있다.

현재 진행중인 음성인식(STTㆍSpeech To Text)과 텍스트분석(TAㆍText Analysis) 기술을 활용한 고객 상담 분석 시스템과 인공지능 챗봇(Chatter Bot) 서비스가 도입되면 365일 24시간 상담이 가능해져 고객들의 편의성이 한층 더 나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통적 금융 플랫폼이라 할 수 있는 영업점 역시 변화를 추구, ‘디지털브랜치(Digital Branch)’가 점진적으로 구축되고 있다.

BNK경남은행이 구상하고 있는 디지털브랜치의 핵심은 종이 서류 없이 모든 문서를 전자서식으로 처리하고 단순 반복된 업무는 로봇행원이 대체, 업무의 효율을 높이고 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고객이 필요한 금융을 적시에 제공하는 것이다.

11월 오픈 예정인 ‘디지털브랜치 1호 영업점’ 명곡지점에서는 통장과 카드 없이 손가락(지정맥) 인증만으로 자동화기기(ATM)와 창구 현금 인출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전자금융신청, 제사고신고 등 본인 확인 업무를 보다 손쉽게 처리 할 수 있다.

또 디지털사이니지를 통해서는 각종 금융서비스 정보를 손쉽게 얻을 수 있다.

함께 도입되는 모바일 방문예약 서비스를 통해서는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대기 없이 은행을 이용할 수 있어 금융 접근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BNK경남은행은 현재 영업점의 80%를 디지털브랜치 영업점으로 디지털화할 계획이다.

BNK경남은행 관계자는 “BNK경남은행의 금융혁신의 고객이 쉽고 편하게 이용하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온라인 금융 플랫폼에서부터 금융상품ㆍ서비스 그리고 영업점과 업무에이르기까지 모든 분야에 금융혁신이 이뤄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인공지능을 활용한 소비 분석을 통해 맞춤형 금융상품을 추천하는 ‘개인맞춤형 금융자문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여기에 핀테크ㆍ쇼핑몰업체 등 외부채널과 오픈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활용, 고객들이 BNK경남은행을 통해 국내 대부분의 핀테크 서비스 및 생활 속 금융서비스를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금융 Eco 시스템’도 한창 구축 중이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