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아프리카돼지열병 공포 엄습… 11곳 11만마리 살처분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10.04 08:43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국내에 처음 발생했던 경기도 파주에서 지난 2일 확진 사례가 2건 잇따라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날 파주시 적성면 돼지농장에 대한 예찰검사 과정에서 의심 증상이 발견돼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양성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한 곳은 총 11곳으로 늘어났다.

앞서 파주시 파평면 돼지농장에서도 의심 신고가 접수돼 정밀검사를 벌인 결과 이날 새벽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

농식품부는 파평면 농가가 확진 판정이 난 이날 오전 3시 30분부터 경기·인천·강원 지역을 대상으로 48시간 돼지 일시이동중지명령(Standstill)을 발령했다.

이에 따라 이 지역의 돼지농장, 도축장, 사료 공장, 출입 차량 등의 이동이 48시간 동안 중지된다. 위반할 경우에는 가축전염병예방법에 따라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확진 판정에 따른 살처분 돼지 수도 더 늘어날 전망이다.

파평면 농가에서는 돼지 2400여마리를 기르고 있고, 반경 3km 내에 9개 농장에서 1만 2123마리를 사육하고 있다.

적성면 농가에서는 돼지 18마리를 사육 중이며 반경 3km 내에는 2개 농장에서 2585마리를 기르고 있다.

참고로 전날 오전 6시를 기준으로 살처분 대상 돼지가 9만 8000여마리인 것을 고려하면 총 11만마리가 넘는 돼지가 이번 아프리카돼지열병 사태로 목숨을 잃게 됐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