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국당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상식과 정의 실종됐다"
  • 이판석 기자
  • 승인 2019.09.09 12:1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판석 기자]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김명연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해 비난하며 "앞으로 있을 모든 국민의 분노, 협치 무산의 책임, 폭정을 행한 역사의 평가는 모두 문재인 정권의 종말로 귀결될 것이다"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늘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는 사망했다. 편법, 비리 세트 조국 후보자의 임명으로 대한민국의 상식과 정의는 실종됐다"며 "문 대통령의 조국 임명은 국민의 목소리를 무시하고 검찰을 압박한 것으로도 모자라 국민을 지배하려하는 시도이다. 국민기만, 국민 조롱이다"고 지적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어 "문 대통령이 오늘 장관 임면권을 마음대로 남용, 오용, 악용한 것은 역사가 엄중하게 심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그러면서 "한국당은 이를 뒷짐지고 지켜보지 않을 것이다. 제 1야당으로서 더 강력한 투쟁에 나설 것이다. 대한민국을 지켜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고, 국민 속으로 들어가 모든 수단을 동원해 국민과 함께 강력 투쟁할 것이다"고 선언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아울러 "잘못된 결정을 조속한 시일 내에 철회시키기 위해, 그리고 대한민국의 법치를 다시 바로 세우기 위해 끝까지 총력을 다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판석 기자  koreajncom@gmail.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