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이주영 "조국 후보, 인생자체가 위장으로 포장된 위장술의 달인이다"
  • 이판석 기자
  • 승인 2019.08.21 13:27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이판석 기자] 자유한국당 소속 이주영 국회부의장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 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조국후보는 위장전입으로시작해서 자신과 가족이 위장이혼, 위장매매, 위장투자, 위장 소송, 위장전해한 위장 논문 등 인생자체가 위장으로 포장된 위장술의 달인이다"고 지적했다.. 

이 부의장은 이날 "조 후보는 위정자가 되는 것이 아니라 위선자일 뿐이라는 것이 국민 앞에 드러난 것이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이어 "조국의 가족 청문회가 아니라고 민주당이 주장하지만 부모 자식 간에 돈 때문에 소송이나 하는 그런 가족이 제대로 된 가족인가'라며 "가족끼리 공동지갑을 가지고 있으니 가족 문제를 언급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또 "이 정도 되면 가족 사기단이다"며 "조국 후보자는 법 지식으로 대한민국의 법체계, 시장경제, 교육체계를 철저히 농단한 사람이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그러면서 "그를 법무부 장관 시키는 것은 고양이에게 생선가게를 맡기는 격이다"며 "이번 조국 파문을 보면서 조국 민정수석의 검증 책임 하에서 이뤄졌던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의 숱한 청문회 무시 인사는 위장 비리 백화점 격인 자신의 법무부 장관 임명 강행위한 밑자락 깔기 용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부의장은 아울러 "소위 자신의 우군이던 진보좌파 언론도 이제 조국을 손절매하고 있다"며 "경향, 한겨레의 조국 비판 기사에 실린 댓글 90%가 비판댓글이다. 또 거기에 대해서 ‘좋아요’를 누른 사람 비율도 90% 이상이다"고 말했다.

이 부의장은 또한 "경향신문 ‘서민의 -조국이 두려워지는 이유’라고 제목을 달아서 ‘안 된다’ 이렇게 쓰고 있다"며 "이제 조국 후보는 그나마 남아있는 자신의 인격과 자존심을 지키고 싶다면 내려오는 길만이 해답임을 깨닫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판석 기자  koreajncom@gmail.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