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핫클릭
경남은행, ‘경남비경-경남의 사계를 느끼다’ 발간
  • 김희영 기자
  • 승인 2019.08.09 17:02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김희영 기자] BNK경남은행이 경남에서 경치가 가장 빼어나고 아름다운 곳을 소개하는 책자를 펴냈다.

BNK경남은행(은행장 황윤철)은 열여덟 번째 향토문화지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발간했다고 9일 밝혔다.

2015년 이후 뜸해진 향토문화지 발간사업을 복원해 제작한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는 1년여간 자료 수집ㆍ고증, 현장 답사, 집필 등의 과정을 거쳤다.

4X6배판 사이즈 단행본 형태로 총 318페이지로 구성됐다.

별도 목차 없이 경상남도 18개 시군의 산ㆍ바다ㆍ섬ㆍ강ㆍ들ㆍ계곡ㆍ폭포ㆍ숲ㆍ단풍ㆍ물안개 등 천혜의 자연이 4계절 중 가장 아름다운 모습을 선정해 ‘첫 번째 계절-스프링(Springㆍ봄)’, ‘두 번째 계절-썸머(Summerㆍ여름)’, ‘세 번째 계절-어텀(Autumnㆍ가을)’, ‘네 번째 계절-윈터(Winterㆍ겨울)’ 등 4개 섹션으로 구분했다.

첫 번째 계절-스프링은 밀양 위양못 이팝나무ㆍ외도 보타니아와 해금강ㆍ고성 장산숲 등 12곳, 두 번째 계절-썸머는 통영 소매물도ㆍ남해 가천 다랭이마을ㆍ김해 무척산 천지 등 12곳, 세 번째 계절-어텀은 밀양 재약산 사자평ㆍ합천 해인사 소리길과 홍류동 계곡ㆍ진주 경남수목원 등 17곳, 네 번째 계절-윈터는 지리산 천왕봉ㆍ함양 지안재와 오도재ㆍ함양 개평한옥마을 등 8곳을 소개하고 있다.

각 섹션별로 자세한 설명과 풀컬러의 다양한 사진이 어우러졌을 뿐만 아니라 찾아가는 길, 주변 가볼 만한 곳 등 관련 정보도 함께 실려 이해를 돕게 했다.

발간사에서 황윤철 은행장은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는 경남에서 활동하는 시인ㆍ수필가ㆍ사진가ㆍ기자ㆍ작가 등 각 분야 전문가 10명이 참여, 일일이 현장을 찾아 글을 쓰고 사진 촬영해 현장감을 살려 감정과 호흡까지 느낄 수 있다. 사계절을 품은 50곳의 경남비경 정보를 얻고 직접 찾아가 저마다의 아름다움을 느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BNK경남은행은 1만권 한정 발간한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를 경상남도 18개 시군 공공기관에 순차적으로 배부해 읽혀지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BNK경남은행은 경남비경-경남의 사계(四季)를 느끼다 발간에 따라 1996년 이후 선보인 향토문화지가18종으로 늘었다.

지금까지 BNK경남은행은 1996년 <경남문화재 100선(유형문화재편)>, 1997년 <경남 문형문화재>, 1998년 <우리고장 전설 속담 이바구>, 1999년 <우리고장 섬ㆍ바다 100경>, 2000년 <우리고장 자연을 찾아서>, 2002년 <우리고장 산따라 강따라>, 2003년 <경남문화재(경남ㆍ울산 유무형문화재 세트)>, 2004년 <우리고장 길따라 마을따라>, 2005년 <향토문화지 전집(1~8권)> <경남은행과 함께하는 울산>, 2007년 <자연과 사람이 아름다운 거제>, 2009년 <천년의 역사가 살아 숨쉬는 문화예술의 도시 진주>, 2011년 <우리마을 섬ㆍ바다 100경/우리고장 산따라 강따라 세트> <경남의 둘레길을 걷다>, 2012년 울산의 둘레길을 걷다, 2013년<경남/울산 둘레길을 걷다>, 2015년 <경남의 음식 이야기> 등 발간한바 있다.

김희영 기자  yebbi22@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희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