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한·노르웨이 정상,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한뜻’포용국가 비전 공유·복지분야 정책교류 강화… 수소경제·미래형 선박 협력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6.14 09:19
  • 댓글 0
   
▲ 노르웨이 공식환영식 및 기념촬영 /사진=청와대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노르웨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에르나 솔베르그 노르웨이 총리와 회담을 갖고 ▲양국관계 발전 방안 ▲친환경 미래선박과 수소에너지 협력 등 실질협력 강화 ▲지속가능한 해양·북극 보존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솔베르그 총리는 지난 2016년 4월 실무 방한에 이어 지난해 2월 평창올림픽 계기 한국을 방문한 바 있고, 이번 문 대통령의 노르웨이 방문은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최초의 국빈 방문이다.

문 대통령과 솔베르그 총리는 양국이 1959년 외교관계 수립 이래 다양한 분야에서 우호협력 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양국의 전통적 협력 분야인 조선·해양, 북극연구뿐만 아니라 과학기술, 방산, 대기 분야 연구 등으로 협력의 폭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2006년 한-EFTA(유럽자유무역연합) FTA 발효 이후 양국 교역이 급증하고 있는 점을 환영하고, 양국이 상호보완적인 산업구조를 바탕으로 교역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시켜 나가기로 했다. EFTA는 EU(유럽연합) 비회원국인 4개 유럽국가(노르웨이, 스위스, 아이슬란드, 리히텐슈타인)로 구성된 경제연합체다.

양 정상은 양국이 전통적으로 조선·해양 분야에서 긴밀히 협력해 왔음을 평가하고, 향후 친환경 및 자율운항 선박 개발 등 미래형 선박 분야에서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으며, 지속가능한 해양환경 보존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수소경제 및 저탄소 기술협력 MOU’체결을 계기로 차세대 무공해 에너지원인 수소의 생산과 활용·저장에 대한 기술개발과 정책교류를 확대하는 등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양 정상은 국가 간 협력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해결했던 북유럽의 경험과 지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고, 양국이 기후변화 대응과 대기분야에서의 협력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양측은 지속가능한 북극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앞으로도 양국이 북극 공동연구 추진 등 북극 분야 협력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양국의 ‘포용국가 건설’과 ‘지속가능한 복지국가 건설’이라는 정책 비전이 일맥상통한다는데 견해를 같이 하고, 복지 분야에서 양국 간 정책 교류를 강화하기로 했다. 

노르웨이는 세계경제포럼(WEF)의 포용개발지수(IDI, Inclusive Development Index) 2년 연속 1위를 차지한 포용성장 분야 선도국이다.

이번 방문 계기 양국은 ‘한-노르웨이 사회보장협정’에 서명, 양국 파견 근로자의 연금수급권 보호 체계도 강화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한반도 정세와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정책에 대해 설명하고 노르웨이 정부의 변함없는 지지와 성원에 사의를 표했다.

이에 솔베르그 총리는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 정착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한반도 항구 평화 구축 과정에서의 기여 방안을 지속 모색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정상회담 종료 후 양국 정상 임석 아래 사회보장협정 및 수소 경제 및 저탄소 기술 협력 MOU가 서명되었으며, 이와 별도로 이번 방문 계기에 북극 관련 협력 MOU 5건, 조선해양 분야 MOU 7건 등 양국 간 총 16건의 문건이 체결됐다.

서명식 후 양 정상은 공동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방문의 주요 성과를 설명했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