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정부, ‘DMZ 평화의길’ 평화안보체험 여행길 육성노선 주변 역사·문화·생태자원과 스토리 등 대국민 참여 분위기 조성
  • 김연학 기자
  • 승인 2019.06.10 08:34
  • 댓글 0
   
▲ DMZ 평화의 길 철원 구간 현황

[시사코리아저널 김연학 기자] 정부는 강화에서 고성까지 ‘DMZ 평화의길’ 동서횡단 구간 노선조사 단계에 대국민 참여를 확대해 국민과 함께 만드는 도보여행길을 조성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올해부터는 접경지역 10개 지자체를 경유하는 ‘DMZ 평화의길’ 동서횡단 구간 약 501km를 연결하고, 시군별 거점센터 10개소를 2022년까지 추진한다.

노선을 경유하는 지자체는 각각 ‘주민디자인단’을 구성해 자체 노선(안)을 설정하고, ‘노선조사 국민참여단’을 모집해 참여자들이 직접 길 조성 과정을 SNS와 유튜브 등에 공유하고자 한다.

노선 주변의 역사·문화·생태자원과 스토리 및 미담 등에 직접 참여·발굴하는 대국민 참여 분위기를 조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보여행·생태환경·문화 등 민간전문가가 포함된 ‘DMZ 평화의길 국민디자인단’을 구성해 노선에 대한 총괄적인 조정 및 자문을 거쳐 최종적으로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DMZ 평화의길 본선구간이 연결이 완료되면 앞서 개방한 고성, 철원 구간과 3차 개방 예정인 파주 구간 등의 지선과 연결할 계획이다. 

한편 이달부터 개방한 철원 구간 전체 거리는 왕복 15km로, 한국전쟁 당시 국군 9사단이 1952년 10월 백마고지에서 중공군의 공격을 수차례 격퇴한 전투로 유명한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한다.

이곳에서 백마고지 조망대(A통문)까지 1.5km 차량으로 이동하면 조망이 가능한 데크에서 DMZ 내의 굽이굽이 자연하천의 원형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역곡천의 경관을 볼 수 있다.

백마고지 조망대부터 화살머리고지가 보이는 공작새능선 조망대(B통문)까지 DMZ 남측 철책을 따라 3.5km를 걸어서 이동하면 데크에서 철책선 너머 광활한 DMZ의 내부가 보인다.

공작새능선 조망대에서부터 1.5km 차량으로 이동하면 고지 모양이 화살촉 같이 생겼다고 이름 붙여진 화살머리고지에 도착한다.

화살머리고지는 DMZ 내 군사분계선(MDL)과 가까운 비상주 감시초소(GP)가 있는 곳으로 이번 철원 구간 개방으로 국민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곳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남북공동으로 유해발굴 작업이 진행 중인 곳으로, 남북분단 이후 최초로 민간에 개방하는 비상주 감시초소(GP)를 견학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지역이다.

김연학 기자  dusgkr0808@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연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