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한수원, ‘경주국제레지던시아트페스타2019’ 개최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9.05.16 09:44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사장 정재훈)이 주최하고, (재)경주문화재단(이사장 주낙영)이 주관하는 ‘한수원아트페스티벌 2019(HAF 2019)’의 전시예술부문인 ‘경주국제레지던시아트페스타2019’가 5월 7일(화) 부터 6월 2일(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곳곳에서 진행된다.

‘경주국제레지던시아트페스타’는 2018년에 1회를 시작으로 올해 2회를 맞이하였다. 2019년에는 11개국 17명의 작가들이 경주에 머물면서 ‘경주의 아침 (Good morning Gyeong Ju)’을 주제로 ‘오늘의 시각으로 바라본 경주가 지닌 잠재적 가능성과 새로운 비전’을 담아낸 작품들을 제작하고 선보이게 된다.

페스티벌 기간 동안 평면, 입체, 설치, 미디어 등의 작품제작 과정을 직접 볼 수 있는 레지던시 스튜디오가 경주예술의전당에서 열리며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연계프로그램이 한데 어우러진다. 또한 제작이 완료된 작품과 제작과정을 담은 스케치가 전시될 예정이다.

레지던시 스튜디오는 작가의 작품 제작 기간인 5월 7일(화)부터 5월 23일(목)까지 드로잉 및 평면작업은 경주예술의전당 전망대(5F)에서, 설치 및 조각은 전시홀(1F)과 야외전시장에서 진행된다. 5월 7일(화)부터 5월 22일(수)까지는 레지던시 스튜디오를 오픈해 시민들이 제작과정을 볼 수 있는 ‘오픈 스튜디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설치, 평면, 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로 제작된 작품과 제작 과정을 담은 스케치는 5월 24일(금)부터 6월 2일(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전시홀(1F), 야외전시장, 전망대(5F)에 전시된다.

이번 페스티벌에 국내 작가로는 김을(1954_설치, 드로잉), 아트놈(1971_회화, 설치), 오동훈(1974_설치), 양정욱(1982_설치, 드로잉), 정다운(1987_설치), 고명진(1967_사진)이 참여하고 해외 작가로 로마나 드르도바(Romana Drdova, 체코, 1987_설치·사진), 아그네스카 그로진스카(Agnieszka Grodzinska, 폴란드, 1984_회화·드로잉), 미르챠 텔레아거(Mircea Teleaga, 루마니아, 1989_회화), 헨니 알프탄(Henni Alftan, 핀란드, 1979_회화), 사브리 이드러스(Sabri Idrus, 말레이시아, 1971_설치· 드로잉), 알리안시아 카니아고(Aliansyah Caniago, 인도네시아, 1987_회화), 시아우펑 첸 (Shiau-Peng Chen, 대만, 1976_회화), 리엘 힐라리오(Ronald Hilario, 필리핀 1976_조각), 킹슬리 옹 & 스테판 청(Kingsley Ng, 홍콩, 1980 & Stephanie Cheung, 홍콩, 1979_설치) 이 참여해 총 30여점의 작품을 선보인다. 또한 제작되는 작품에 영감을 받아 직접 작곡한 곡으로 퍼포먼스를 하는 큐레이터 첼리스트 윤지원(1987)이 참여한다.

자세한 내용은 경주예술의전당 홈페이지(www.gjartcenter.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문의는 1588-4925로 하면 된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