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홍문종 "북한의 존엄을 모시는 것 같은 여당의 모습이다"
  • 이판석 기자
  • 승인 2019.03.13 18:21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판석 기자] 13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본청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한 홍문종 의원이 "북한 지도자를 자꾸 만나더니 북한을 점점 닮아가는 것 같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어제 의사당에서 있었던 일은 마치 북한의 존엄을 모시는 것 같은 여당의 모습이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어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정말 개탄스럽고, 이런 일들이 일어나는 일들에 대해 "국민들께서 너무너무 걱정스러워하고,‘여당에 대한 질책 엄청났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또 "마치 내년 총선에서 미리 낙점이라도 받으려는 듯이 당 대표를 비롯해서 수많은 젊은 의원들이 ‘일어났다 앉았다’하는 모습들이 ‘우리 정치의 현주소인가’생각하면서 ‘참 자괴감마저 느꼈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북한에 가서 ‘나는 북의 대변인이다’고 얘기했다고 신문에 보도하고 있다"며 "그러면 노무현 대통령 윤리위 제소해야겠느냐"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아울러 "본인 입으로 스스로 ‘북 대변인’이라고 얘기를 했다고 말하니까"라고 반문했다.

이판석 기자  koreajncom@gmail.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판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