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변광용 거제시장, 조선기업 살리기 현장 행정 '계속된다'조선업 협력업체 방문 애로사항 청취...구내식당서 근로자와 점심 함께 하며 격려
  • 정종민 기자
  • 승인 2018.08.22 19:25
  • 댓글 0
변광용 시장이 22일 관내 조선업 협력업체 ㈜ 건화와 오비일반산업단지 내 ㈜삼우이엔지를 방문, 기업체와 근로자 등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시사코리아저널=정종민 기자] 변광용 시장은 22일 관내 조선업 협력업체 ㈜ 건화와 오비일반산업단지 내 ㈜삼우이엔지를 방문해 기업체와 근로자 등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현장 행정을 펼쳤다.

이번 현장 행정은 연일 지속되는 폭염 속에서 땀 흘리며 일하고 있는 현장 근로자의 노고를 격려하고, 조선업 장기 불황에 따른 협력업체 등의 기업 지원 방안 협의를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대표는  “시장님께서 시정으로 바쁜 중에 기업현장을 직접 찾아오셔서 격려해 주심에 감사 드린다. 조선업 위기 이후, 금융기관에서 조선업에 대한 대출기피로 상당한 애로가 있다"면서 "시에서 적극 조선업 지원책을 마련해 주었으면 한다”고 기업애로사항을 건의했다.

변광용 시장이 22일 관내 조선업 협력업체를 방문해 근로자들과 점심을 같이하며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사진은 변 시장이 직접 식당에서 배식을 받고 있다.

이에 변광용 시장은 “2016년부터 시작된 조선업 불황으로 기업과 근로자들의 가정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면서 "최근 양대 조선소 수주가 늘어나고 있는 실정으로 관내 조선업 협력업체 물량 발주, 조선업 근로자 고용인원이 다시 조금씩 늘어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변 시장은 이어 "우리시의 주력산업이 조선산업이므로, 조선업 부활을 위해 행정에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연일 폭염으로 현장 근로자와 기업에서 노고가 많다. 작업현장 내 안전관리 철저로 근로자들의 안전사고 예방에도 노력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변광용 시장은 이날 기업과의  간담회 후, 현장 근로자들과 구내식당에서 점심을 함께 하며 근로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 고충을 청취했다.

정종민 기자  korea21ci@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