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국내 첫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에 경남도 선정산청·함양 등…자연·휴양·건강 자원 활용해 관광 거점 육성
  • 안지준 기자
  • 승인 2018.05.08 14:39
  • 댓글 0
   
▲ 사진은 지난 4일 열린 경상남도 관광분야 지역공약 실행 위한 민관협의회 모습.

[시사코리아저널 안지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8일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의 대상 지역으로 경상남도(산청, 함양, 합천, 거창, 통영, 거제, 고성)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웰니스 관광은 관광을 통해 건강 증진과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는 새로운 고부가가치 관광산업이다.

세계 웰니스협회에 따르면 2015년 세계 웰니스 관광 시장 규모는 약 601조원으로 전체 관광시장의 16%를 차지했다. 협회는 2020년 그 규모가 약 864조원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부가 지역의 건강, 휴양 등과 관련된 관광자원들을 연계해 웰니스 관광 클러스터를 조성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경상남도는 앞으로 산청·함양·합천·거창을 중심으로 ‘한방 항노화 웰니스 관광’과 통영·거제·고성을 연계한 ‘해양 웰니스 관광’을 육성한다.

관광객들은 산청의 ‘동의보감촌’, 함양의 ‘산삼휴양밸리’ 등을 중심으로 한방 족욕, 약초차 요법, 항노화 약선요리 등을 체험하고, 해양 자원을 중심으로 피부건강 프로그램, 스파 등을 즐길 수 있다.

정부는 국비 4억원을 포함해 모두 8억원을 투입, 웰니스 관광 프로그램과 지역 웰니스 관광 홍보, 전문가 양성 등을 지원할 계획이며 지난해 한국관광공사와 추진한 전국 웰니스 관광 25선을 확대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발굴하는 등 웰니스 관광 목적지로서의 우리나라를 널리 알릴 계획이다.

안지준 기자  hath711@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지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