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의원 예비후보 "도의회 교체"예비후보 50여 명 도의회 앞에서 "원내 1당 이루겠다"
  • 임준호 기자
  • 승인 2018.03.07 17:02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임준호 기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소속 경남도의원 선거 예비 후보자들이 특정 정당에 지배된 도의회를 교체하겠다고 다짐했다.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민주당 경남도당 민홍철 위원장과 공민배 도지사 예비후보를 비롯한 도의원 예비후보 50여 명은 7일 도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내 1당을 민주당이 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들은 "지방자치제가 부활한 이후 30여 년간 경남은 특정 정당이 독점적인 정치 권력을 누려왔고, 그로 인해 고인 물이 썩어가듯 서서히 침체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깃발만 꽃으면 당선된다는 자만심에서 비롯된 독점적 정치 권력은 경남의 변화, 도민의 목소리는 외면한 채 그들의 영달과 자리 지키기에만 급급했고, 경남이 어려운 상황에 놓일 때까지 그 누구 하나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소통하지 않는 정치 권력은 도민 마음에 생채기만을 남겼다"며 "무상급식 중단으로 아이들과 학부모들은 분노했으며, 경제 논리만을 앞세워 공공의료기관인 진주의료원을 폐쇄해 도민의 걱정을 외면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도의회는 바뀌어야 한다"며 "곳곳을 발로 누비며 도민 여러분과 만나 귀를 열고 듣겠다. 집권 여당으로서 도정을 뒷받침하면서도 도민의 뜻과 다른 도정에는 쓴 소리를 마다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저희들이 침체된 경남이 아닌 약동하는 경남, 굳게 닫힌 경남도의회가 아닌 도민 여러분에게 항상 열려있는 경남도의회를 만들겠다"면서 반드시 승리할 것을 다짐했다.
 
55명의 경남도의원 가운데 자유한국당 소속이 48명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나머지는 민주당 3명, 바른미래당 2명, 정의당 1명, 무소속 1명이다.

임준호 기자  8035ok@hanmail.net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