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핫클릭
좋은데이나눔재단 8년간의 사회공헌 후원소외계층 아동 등에게 48건에 7억여 원 사용...미래인재로 성장
  • 장기영 기자
  • 승인 2018.02.13 13:4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장기영 기자] 좋은데이나눔재단은 2017년 사회공헌활동사업으로 48건의 사회공헌사업 진행에 7억여 원을 사용했다고 13일 밝혔다.
 
좋은데이나눔재단은 장학사업, 문화사업, 자산사업을 목적사업으로 두고 있다. 결손가정의 아동들을 미래인재로 육성과 소외계층의 복지지원, 장애인과 이주민의 지역사회 참여를 위한 활동 지원 등 지역사회의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좋은데이나눔재단의 대표 사회공활동으로는 좋은데이 희망장학생 프로그램을 꼽을 수 있다. 학생 1명 당 매달 50만 원 씩 최장 10년간 사회에 진출할 때까지 지원한다는 장기 장학 프로그램이다. 2011년부터 진행한 이 사업은 올해로 8년 째 진행 중이다.
 
2011년 경남에서 최초 10명 선발 후 2012년 부산에서 10명, 울산에서 5명 총 25명을 선발했다. 선발된 학생들은 대부분 결손가정이거나 한부모가정의 자녀로서 학업에 전념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선발 이후 재단에서 매월 경제적 후원과 정서적 안정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학업에 전념할 수 있게 되었으며, 미래를 꿈꿀 수 있게 되었다.
 
2011년 최초 선발 당시 중학생이었던 학생들은 재단의 지원을 통해 한 가정을 책임지는 어엿한 가장이 되었으며, 학교에서 배운 학문을 통해 대한민국 미래산업 도약을 위해 노력하는 미래인재로 성장하고 있다. 2018년 2월 현재 모두 대학으로 진학하거나 사회로 진출한 상태이다.
좋은데이나눔재단은 선발된 학생이 대부분 사회에 진출되고 있어 학생들의 향후 진학여부에 따라 2019년에 새로운 희망장학생을 추가로 선발해 자라나는 청소년을 미래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도울 계획이다.
 
좋은데이나눔재단의 사회공헌 특징은 1회성 후원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수혜자 중심으로 후원활동을 연결하고 있다. 지역사회의 관심이 필요한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겨울철 김장김치와 연탄나눔, 사랑의 떡국나눔, 어르신 동내의 후원, 저소득 가구 주거환경개선 등 사랑나눔 실천 캠페인을 7년 째 실시하고 있다.
 
또 장애인의 자활을 돕고 이주민의 국내 정착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좋은데이 청년 봉사단과 함께 정신장애인을 초청해 해변 환경정화 활동을 하며 사회참여를 돕고 그룹 내 장애인표준사업장 무학위드를 설립해 장애인 스스로가 경제 주체로 자립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또 이주민에 대한 편견 해소와 지역주민이 함께 어울어질 수 있도록 이주민축제 MAMF와 다문화 행복드림 한마당 행사를 5년 째 후원하고 있다.
 
소규모 지역단위의 우수인재를 위한 장학 프로그램 운영도 활발하다. 광역단체를 통한 우수 일부 학생들에게 장학금 지급이 아닌 구, 군 단위의 기초 지역단체에 장학금 후원하는 수급자 중심의 장학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
 
좋은데이나눔재단은 종합주류기업 무학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설립한 성실공익법인이다. 1985년 무학장학재단으로 출범해 1993년 무학문화장학재단, 2008년 무학교육문화재단, 2011년 좋은데이사공헌재단, 2015년 좋은데이나눔재단으로 개칭하며 기업의 성장에 맞춰 사회공헌활동 지역과 범위를 늘려가고 있다.

장기영 기자  j3293@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