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핫클릭
고양이도 개처럼 동물등록 한다전국 17개 지자체, 15일부터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만 사용해 등록
  • 차경수 기자
  • 승인 2018.01.15 13:46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차경수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반려 고양이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유실·유기되는 고양이 수도 증가하고 있어 이를 예방하기 위해 15일부터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시범사업은 총 17개 지자체(서울 중구, 인천 동구, 경기 안산·용인, 충남 천안·공주·보령·아산·예산·태안, 전북 남원·정읍, 전남 나주·구례, 경남 하동, 제주도 제주·서귀포)가 참여한다.
  
등록을 희망하는 고양이 소유자는 본인 주소지 관할 지자체의 시범사업 참여 여부를 확인한 후 동물등록 대행업체에 수수료(1만원)와 무선식별장치 비용 등을 납부하고 등록하면 된다.
고양이는 행동특성상 외장형 식별장치가 분실·훼손될 위험이 높아 내장형 무선식별장치(마이크로칩)만 사용하여 등록할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동물등록이 의무화된 개에 비해 고양이는 유실·유기시 반환율이 매우 낮아 이를 개선하기 위해 고양이도 동물등록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는 요구가 늘고 있어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을 시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추후 시범사업 평가 등을 거쳐 참여 지자체 확대 및 고양이 동물등록제 의무화를 추진할 계획이다"면서 "고양이 동물등록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 될 수 있도록 고양이 소유자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차경수 기자  ccks5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차경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