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경남 버스 파업, 절반 운행 중단…주민불편경남도, 전세버스 70대 긴급 투입·노사 간 중재 시도
  • 장기영 기자
  • 승인 2017.11.03 11:07
  • 댓글 1

[시사코리아저널=장기영 기자] 전국자동차 노동조합연맹 경남본부가 파업에 들어가면서 경남지역 시외버스 절반가량이 운행을 중단, 주민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경남도는 3일 오전 6시 현재 도내를 운행하는 시외버스 1,339대 중 671대(50.1%)가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집계했다.
시내·농어촌버스의 경우 1,693대 중 277대(16.3%)가 운행을 멈췄다.

상대적으로 시외버스 파업률이 높아 경남과 부산 등을 오가는 출·퇴근 승객과 주말을 앞두고 여가를 보내려고 시외버스를 이용하려던 사람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경남도는 밤사이 노조와 사측을 상대로 파업 중단을 요청하며 설득에 나섰으나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에따라 도는 파업을 예고한 12개 시·군을 중심으로 전세버스 70여 대를 긴급투입, 시내·농어촌버스를 대체하고 있다.

그러나 시외버스는 대체수단이 없어 다른 도 지역을 운행하는 노선에 운행횟수를 증회해달라는 요청했다.
또 택시부제 해제, 승용차 요일제 전면 해제와 함께 출근시간대 공공기관과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시차를 두고 출근하거나 등교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있다.
도는 이날 오후에 노동부와 함께 노사 간 중재를 시도할 계획이다.

부산과 경남을 오가는 시외버스 업체 25곳의 기사 2,400여명이 소속된 전국자동차 노동조합 경남본부는 지난 7월 28일부터 6차례 진행한 올해 임단협에서 사측과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자 파업에 들어갔다.

노조는 사측에 임금 7%(14만5천4700원) 인상, 근무일수 1일 단축 등 4개 사항을 요구했으나 협상이 결렬됐다.
이에 따라 노조는 이날 오전 마산 시외터미널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사측을 압박하고 있다.

장기영 기자  j3293@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창원사는 강원도사람 2017-11-03 11:45:26

    기사님들 노고에 감사도 드리고, 어려운 여건에서 사업하시는 사장님께도 감사드리고
    도청, 시청에도 감사를 드립니다
    조속히 원만한 타결이 이루어져 모든 노선에서 운행이 재개되길 원합니다
    파업 하시더라도 산간 오지, 벽지등엔 파업을 좀 자제하여 주시길 청원합니다
    할머니들 병원가시는데 너무 힘들어 하시거든요
    부탁합니다   삭제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