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핫클릭
15일간의 화랑대기 축구꿈나무 축제 성황리 마쳐
  • 이동우 기자
  • 승인 2017.08.25 10:32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이동우 기자] 경주에서 15일간 펼쳐진 전국 최대 규모의 유소년축구대회인 ‘2017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가 24일 경주시민운동장에서 U-12부 왕중왕전 결승전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되며, 스포츠 명품도시 경주의 위상을 다시 한번 전국에 떨쳤다.

지난 10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시민운동장, 축구공원 등 24개소에서 전국 144개 초등학교, 88개 유소년클럽에서 총 579개팀이 참가해 주·야로 총 1,235경기가 치러졌다.

특히 이번 대회에는 초등학교와 유소년클럽이 처음 대결하는 왕중왕전을 개최하면서 전국 최고의 유소년축구대회로서의 면모를 드높였다.

24일 열린 왕중왕전 준결승에서는 울산현대 클럽팀이 광양 제철남초등학교를 4:1로 제압하며 결승에 선착했으며, 이어 경기 신곡초등학교가 서울 대동초등학교를 2:0으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했다.

최종 우승컵의 영예는 신곡초등학교에게 돌아갔다. 신곡초등학교는 울산현대 클럽팀과 전후반 0:0 팽팽한 명승부를 펼친 끝에 승부차기 4:2로 누르고, 화랑대기 왕중왕전의 대미를 장식하며 전국 유소년 축구의 정상에 올랐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화랑대기가 15번째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었던 것은 훌륭한 축구인프라와 더불어 시민들의 적극적인 도움 덕분으로 화랑대기의 일등공신은 경주시민이다”며, “화랑대기와 같은 대형스포츠 행사의 개최는 스포츠 발전뿐만 아니라 지역경제에도 큰 도움이 되므로 앞으로도 대형스포츠행사의 유치와 개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유소년축구연맹은 화랑대기 대회기간 동안 우수한 실력을 선보인 선수들로 구성한 화랑, 충무, 백호, 청룡, 경주 5개 팀 100명을 선발하여,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6일간 축구공원에서 12개국 21개 팀이 겨루는 ‘2017 경주국제유소년축구대회’에 우리나라 대표로 출전시켜 기량을 검증할 예정이다.

이동우 기자  lte8827@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