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영덕군, 고수온 피해최소화 대응에 총력
  • 신해욱 기자
  • 승인 2017.08.11 07:49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 신해욱 기자] 영덕군(군수 이희진)은 연안 해역에 28℃이상의 고수온현상으로 양식어류 폐사가 발생한 가운데 피해최소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은 지난 6일 오후 4시부로 고수온주의보가 발령됨에 따라 국립수산과학원 동해수산연구소, 경북도, 수협 등 관련기관과 합동으로 대책반을 편성·운영했다.

또한 7일 육상양식장에서 최초 피해신고 즉시 합동피해조사반을 편성해 피해조사를 하는 등 고수온피해에 신속히 대처하고 있다.

현재까지 육상양식장 4개소, 강도다리․쥐노래미 17,819마리가 폐사했고, 2천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고수온이 지속될 경우 양식어류의 쇼크로 인한 추가폐사가 당분간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번 고수온은 7월말 냉수대 소멸 직후 폭염 및 태양복사열의 영향과 제5호 태풍 노루의 동해 먼 바다 통과로 동해연안에 북동풍 계열의 바람이 지속적으로 불어 수온이 평년대비 4∼6℃ 정도 높게 형성됐다.

이에 따라 군은 양식어가에 먹이공급 중단, 차광막 설치, 액화산소 및 순환펌프 가동 등 현장지도를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폐사한 어류는 신속히 선별 후 폐기 처리해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고수온에 대비해 양식장시설현대화, 액화산소, 순환펌프를 지원하고 있으며 피해어가들은 양식수산물 재해보험 지원사업으로 보험에 가입되어 있다.

영덕군 관계자는 “해수특성상 당분간 고수온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양식어류 추가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에 최선을 다할 것이며, 양식 어업인들도 적극적인 어장관리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신해욱 기자  shw4433@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해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