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BNK경남은행, 양산 아파트 밧줄 절단사건 피해자 가족에 ‘위로금’BNK경남은행노동조합 위로금과 별도로 유족 자녀에게 장학금 전달
  • 장기영 기자
  • 승인 2017.06.16 16:38
  • 댓글 0

[시사코리아저널=장기영기자]BNK경남은행은 16일 양산 아파트 밧줄 절단사건으로 가장을 잃은 피해자 유족에게 ‘위로금’을 전달했다.

지역발전홍보부 이성철 부장(백합나눔회 회장)은 유족을 찾아가 임직원들의 온정을 전했다.

BNK경남은행이 전달한 위로금 1000만원은 임직원이 월급여의 일정액(끝전)을 적립해 모은 백합나눔회 성금으로 마련됐다.

여기에 BNK경남은행노동조합은 위로금과 별도로 피해자 자녀를 위한 장학금 100만원을 마련해 함께 전달했다.

이성철 부장은 “차마 입에 담지 못할 범죄로 남편과 아버지를 잃은 유족들에게 심심한 위로와 애도를 전한다. 상심에 잠긴 유족들을 위한 각계각층의 도움이 뒤이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8일 일어난 양산 아파트 밧줄 절단사건은 12층 외벽에서 도색작업 중이던 근로자의 안전줄을 주민이 고의로 끊어 발생했다.

추락사한 고인은 생후 27개월에서 고교 2학년에 이르는 4명의 딸과 아들 그리고 아내를 부양한 가장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한다.

장기영 기자  j3293@naver.com

<저작권자 © 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기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