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바른정당 기고문 市政遺憾(시정유감)
  • 정규헌
  • 승인 2017.06.16 10:58
  • 댓글 0
▲ 바른정당 창원시 마산합포구 당협위원장 정 규 헌

[바른정당 창원시 마산합포구 당협위원장=정규헌]

市政遺憾(시정유감)

며칠 전 마산 현충일 행사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의전으로 창원시 행정의전이 시민적 조롱거리가 되는 일을 통하여 창원시장의 제 식구 챙기기가 세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합으로 이룬 창원 광역시로 완성하자” 창원시 전역에 내붙은 현수막과 차량 베너 각종 행정서류에까지 지난 3년여를 부르고 또 부른 유행가 가사처럼 마치 대통령 선거 이후에는 창원시가 마치 광역시가 될 것처럼 시민들을 호도해왔다.

하지만 장미대선 기간 중 어느 후보도 창원광역시에 대한 언급이나 공약이 없었다는 것은 이미 창원광역시 추진이 현실 불가능에 가까울뿐더러 “창원광역시 승격 범시민 추진협의회”가 차기 지방선거를 위한 조직구성에 가깝다는 지적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다.

2015년 3월18일 창원컨벤션센터에서의 출범식을 시작으로 입법창원출정식, 범시민기원식, 전진대회 등 단위행사마다 연 5,000여명의 시민이 동원되고 각종 주단위의 회의, 캠페인, 서명운동까지 쏟아 부은 예산과 행정력 낭비가 도대체 얼마인지 시민들은 가늠할 수도 없는 현실이다.

협의회의 사무실 이용에 따른 창원문화원 강당이용을 시의사업이라고 규정하고 8,000여 만원의 대관료를 400만원으로 감면하면서도 예산집행의 정확한 근거조차 제시하지 못했다.
이러한 특정 단체에 대한 선심행정의 논거는 무엇일까?

통상의 예에 비추어보더라도 협의회의 행사성격이 간단한 설명 및 보고에 이어지는 시상 및 퍼포먼스 공연 등으로 차기지방선거를 대비한 구성원에 대한 결속력 강화의 수단으로 전락하고 있는 건 아닌지 의구심을 지울 수 없다.

지난 20대 총선에서 필자는 창원시의 선거개입 중단을 촉구하는 수차례의 기자회견에도 불구하고 창원시는 마이동풍(馬耳東風)으로 일관한 바 있다.
“당선되면 국회로 낙선하면 창원시로” 필자가 제기한 우려가 현실로 드러나면서 부시장급 체육회 부회장의 등장은 전례나 인근 시도의 관례에 비추어서도 과도한 예우와 의전임은 분명해 보인다.

또한 제2부시장 임명과정에서의 현역 시의원 차출은 차기 지방선거를 위한 포석이라는 것이 세간의 중론이고 보면 창원시의 행정이 시민을 위한 것 인지 시장을 위한 것인지 어리둥절 할 뿐이다.
“짐의 말이 곧 국가다” 라는 16세기 프랑스 루이14세의 어록이 오늘의 독선적 행정에 보내는 반면교사(反面敎師)는 아닐까.

이제 1년후면 지방권력의 선택을 위한 지방선거가 치러질 것이다.

지난 대선에서 창원에서의 득표율을 감안한 민심의 추이는 미묘한 변화를 보이고 있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더 이상 자유한국당의 공천 = 당선이라는 등식이 성립 될 수 없음을 방증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촛불혁명에서 보이듯 우리국민들은 정치인의 구호정치와 진영논리에 이제 더 이상 현혹되지 않을 정도의 집단 지성으로 무장되어있다.

창원광역시 추진 및 정략인사가 차기 지방선거를 위한 도구로 전락한다면 시민모두는 이것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정직하지 못한 권력, 공익을 위함이 아니라 사익을 위해 남용되는 권력 이러한 권력의 종막을 우리는 얼마 전 국정농단 사건을 통해 경험한 바 있다.

소통부재와 일방적인 행정추진, 가신 챙기기에 급급한 창원시정을 보면서 2016년 가을 박근혜정부의 데자뷰를 느끼는 것은 필자만의 단상일까?
찬반공청회 조차 없는 창원광역시 추진, 불통인사, 이제 1년여 남은 지방선거에서 시민들은 어떤 메시지를 보낼지 그 추이가 궁금해진다.

정규헌  jhfclub75@naver.com

<저작권자 © e시사코리아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 1
  • 2
  • 3
  • 4
  • 5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